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호수비에 홈런 빼앗긴 김하성, 2타수 무안타…타율 0.211

송고시간2022-06-13 08:29

댓글
샌디에이고 한국인 내야수 김하성
샌디에이고 한국인 내야수 김하성

[USA투데이스포츠/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콜로라도 로키스 외야수 요나선 다자(28)의 호수비에 홈런을 빼앗겼다.

김하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와의 홈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에 그쳤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13에서 0.211(185타수 39안타)로 떨어졌다.

6회말이 아쉬웠다.

김하성은 상대 선발 헤르만 마르케스의 시속 139㎞ 너클 커브를 받아쳐 왼쪽 담 위로 향하는 커다란 타구를 만들었다.

하지만 콜로라도 좌익수 다자가 높이 뛰어올라 공을 걷어냈다.

김하성 타구의 비거리는 106m로, 펫코 파크의 홈플레이트에서 왼쪽 외야 펜스까지 거리 104m보다 멀리 날아갔다. 그러나 공은 담 위로 뻗은 다자의 글러브 안으로 들어갔다.

5월 14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시즌 4호 홈런을 친 김하성은 한 달 동안 홈런을 추가하지 못했다.

13일 콜로라도전에서도 홈런이 될 수 있는 타구를 날렸지만, 다자의 슈퍼 캐치에 걸렸다.

김하성은 3회 첫 타석에서 3루 땅볼에 그쳤고, 8회에는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2-4로 패했다.

콜로라도는 2-2로 맞선 8회초 2사 1, 2루에서 라이언 맥마흔이 우익수 쪽 2타점 2루타를 쳐 결승점을 뽑았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