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화학, GS EPS와 손잡고 폐목재 활용한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

송고시간2022-06-13 08:52

댓글

"사업장 에너지, 바이오매스로 바꾼다"…2025년 하반기 가동 목표

LG화학, GS EPS와 손잡고 폐목재 활용한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
LG화학, GS EPS와 손잡고 폐목재 활용한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왼쪽)과 GS EPS 정찬수 대표이사가 13일 바이오매스 기반 친환경 에너지 사업협력을 위한 기본합의서(HOA)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화학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LG화학이 GS그룹의 발전자회사 GS EPS와 손잡고 폐목재 등 바이오매스를 활용한 에너지 사업 협력에 나선다.

LG화학은 13일 역삼 GS타워에서 GS EPS와 '바이오매스 기반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력을 위한 기본합의서(H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국내 가정과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목재 폐기물을 우드칩(목재 조각) 형태로 만든 재생에너지 연료를 사용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두 회사는 2025년까지 LG화학 여수공장에 폐목재로 산업용 증기·전기를 생산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합작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전력거래소의 협조를 통해 재생에너지 직접 PPA(전력구매계약)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하고,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하기로 했다.

합작법인이 설립되면 LG화학은 석유화학 공장 및 단지 가동에 필요한 증기(열원)를 바이오매스로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연간 약 40만t(톤) 규모의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LG화학은 기대했다. 이는 소나무 28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LG화학 관계자는 "산림 자원을 직접적으로 에너지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소각·매립되는 자원을 재활용하기 때문에 환경 규제가 강화된 유럽연합(EU)에서도 폐목재를 지속가능한 바이오매스로 인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GS EPS는 국내 최초의 민간 발전사로 충남 당진에 아시아 최초의 100MW급 바이오매스 발전소 1·2호기를 운영하고 있다.

GS EPS 정찬수 대표이사는 "우리가 보유한 바이오매스 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LG화학의 넷제로(탄소 순배출량 제로) 달성에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이번 협력으로 넷제로 달성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 기반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모든 가치사슬에서 탄소중립 전환에 속도를 내 급성장하는 친환경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