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실전인데 훈련처럼 '갈팡질팡'…일본에 완패하고 짐 싼 황선홍호(종합)

송고시간2022-06-13 16:24

댓글

U-20 월드컵 준우승 '황금세대', U-23 아시안컵 사상 첫 4강행 실패

선발 명단 계속 갈아엎은 황선홍, 선수 파악 제대로 됐나 의심

올림픽행 티켓 안 걸려 병역과 무관…선수들 동기부여 덜 됐다 비판도

황선홍 U-23 축구대표팀 감독
황선홍 U-23 축구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갈팡질팡하던 황선홍호가 두 살 어린 일본에 완패하고 일찍 짐을 쌌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12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일본은 2024 파리 올림픽을 겨냥해 기준 나이보다 2살 어린 21세 이하 선수들로 팀을 꾸렸기에 더 충격적인 결과다.

그러나 이번 대회 전반에 걸쳐 황선홍호가 보여준 경기력을 놓고 보면, 한일전 패배는 그렇게 놀랄만한 결과는 아니다.

황 감독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는 말레이시아에 4-1로 이겼지만, 시원하게 승리한 것은 이 한 경기가 전부였다.

한일전 패배
한일전 패배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오균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 2차전에서 황선홍호는 졸전 끝에 1-1로 비겨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몰렸다.

다행히 태국과 3차전에서 고재현(대구)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이겼지만, 팬들이 동남아 팀을 상대할 때 기대하는 '완승'과는 거리가 먼 경기력을 보였다.

수비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고, 공격에서는 조영욱(서울)의 개인 돌파에 크게 의존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후반 중반 이후에는 체력이 확 떨어져 위태로운 상황이 많이 펼쳐졌다.

그러더니 한일전에서 완패하며 일찍 짐을 싸게 됐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한국이 준결승에 못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실패다.

이번 U-23 대표팀에는 난다 긴다 하는 선수들이 넘쳐난다.

한일전 이강인 경기 장면
한일전 이강인 경기 장면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강인(마요르카), 오세훈(시미즈), 정상빈(그라스호퍼), 홍현석(LASK)등은 일찍 능력을 인정받아 유럽 등 해외에 진출한 선수들이다.

양현준(강원), 고재현, 조영욱, 김태환(수원), 엄지성(광주) 등 K리그1에서 팀의 주축으로 활약하는 선수들도 많다.

특히, 황선홍호 태극전사들 대부분은 3년 전 폴란드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정정용호의 일원으로 '준우승 신화'를 쓴 멤버들이다.

하지만 황 감독은 '최상의 재료'를 가지고도 음식을 망쳐버렸다.

황선홍호의 선발 명단은 매 경기 큰 폭으로 바뀌었다. 일본전에서는 골키퍼도 바뀌었다.

소속팀에서 거의 풀백으로 뛰는 김태환을 일본전에 측면 공격수로 내세우는 등 선뜻 이해하기 어려운 포지션에 선수를 배치되는 경우도 잦았다.

한일전 조영욱 경기 장면
한일전 조영욱 경기 장면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격적인 재능이 충만한 이강인을 제대로 활용하지도 못했다.

황 감독이 과연 선수들을 제대로 파악은 하고 있는지, 신뢰하기 어려운 상황이 돼버렸다.

한국 축구는 그동안 U-23 대표팀에 걸린 '병역 혜택'의 특수성을 고려해, '이름값' 높은 지도자에게 이 팀 지휘봉을 맡긴 경우가 많았다.

그때마다 이제는 한국 축구도 다른 축구 선진국처럼 유소년 전문 지도자를 지속해서 발굴해 U-23 대표팀을 맡겨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곤 했다.

U-23 대표팀이 연령별 대표선수 육성 체계에서 가장 중요한 '졸업반'에 해당하는 만큼, 교육의 연속성을 끝까지 유지해야 선수들의 기량 발전에 더 도움이 된다는 논리다.

대한축구협회는 그러나 지난해 9월, 보란 듯 황 감독을 U-23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했다.

8강전 앞둔 황선홍 감독
8강전 앞둔 황선홍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일단 첫 시험 무대에서 황 감독과 축구협회는 확실하게 '실패'했다.

프로 감독 시절 포항 스틸러스를 이끌고 K리그 우승컵(1회)과 축구협회 FA컵(2회)을 들어 올렸으나, 이후 이렇다 할 성과가 없는 황 감독의 명성은 이번 대회에서 크게 흠집이 났다.

일각에서는 이번 대회가 '병역 혜택'과 관련이 없는 대회여서 선수들이 열심히 안 뛴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U-23 아시안컵은 2년마다 한 번씩 열리는데,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는 3위 팀까지 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주어진다.

올해 대회처럼 올림픽과 관련 없는 대회는 병역 혜택과 무관해 선수들 입장에서 '동기 부여'가 덜 될 수 있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끊임 없이 선수들에게 목표 의식을 불어넣어 승리욕을 고취시키는 것 역시, 결국에는 감독의 몫이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