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김동연 "주민 위한 일에 여야 따로 없어…협력 기대"

송고시간2022-06-13 12:26

댓글

오 "서울·경기·인천 3자 협의체 구성해야"…김 "윈윈 관계 기대"

오세훈-김동연, 서울·경기 현안 논의
오세훈-김동연, 서울·경기 현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3일 오전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서울시와 경기도 간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2022.6.13 [공동취재]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13일 면담에서 교통, 주거 등 수도권 현안과 관련해 여야 당적이나 진영을 넘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오 시장과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만나 "수도권 주민을 위한 일에 여야 진영이 따로 없다"며 서울·경기·인천 간 협력 체계 구축에 뜻을 모았다.

오 시장은 "서울 경제활동 인구의 3분의 1 내지 4분의 1 정도가 경기도에서 출퇴근하고 있다"며 "주거, 교통, 폐기물, 각종 환경 문제를 비롯해서 경기·인천·서울이 함께 마음을 모아서 준비하고 시행해야 하는 정책들이 정말 많고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경기·인천) 3자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조속하게 추진해 수도권 주민이 겪을 수 있는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관련 정책을 펴는 것이 긴요하다"며 "여기에는 당적도, 지역도 없으며 (주민의) 편의 증진만을 위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오늘 만남이 앞으로의 논의 구조가 만들어지고 정착하는 데 좋은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김 당선인은 "(오 시장께서) 4선이시기에 많이 배우려고 왔다"며 "오 시장 말씀처럼 경기, 서울, 인천까지 광역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들이 많다"고 동의했다.

악수하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
악수하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3일 오전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만나 서울시와 경기도 간 현안을 논의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22.6.13 [공동취재] utzza@yna.co.kr

김 당선인은 "서울시민과 경기도민 삶의 질 향상이나 서울과 경기도를 위하는 일에 여야나 진영이나 이념이 어딨겠느냐"며 "시장님의 열린 자세와 합리적 행보를 봐도 좋은 파트너로 경기도와 서울시가 윈윈할 수 있는 협력관계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고 서로 협조하고 양보할 것은 양보하면서 서울시와 윈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오 시장, 인천시장과 함께 호프집이나 이런 데서 3자가 만나 얘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오 시장과 김 당선인이 만난 것은 6·1 지방선거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면담은 김 당선인의 요청에 오 시장이 화답하면서 성사됐다.

두 사람은 이날 20여분간 면담하며 두 지자체 간 협력 의지를 다진 것으로 전해졌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