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영환 당선인 "선거캠프 인력의 도정참여 최소화할 것"(종합)

송고시간2022-06-13 15:21

댓글

외부인사 영입설 돌던 비서실장에 정선미 경제기업과장 내정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이 외부인력 영입을 최소화할 뜻임을 밝혀 주목된다.

김 당선인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사직 인수위원회는 점령군이 아니고, 인사에 있어 공직은 노획물이 아니다"라며 "선거캠프 인력의 도정 참여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당선인은 "기본적으로 개혁의 주체는 공무원들이어야 하고, 그들의 사기를 높이고 그들이 창조적이고 도전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들어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 사람을 모으고, 그 사람들로 사조직을 세워 계파 패권 맹주가 되겠다는 생각은 추방해야 할 구태"라고 덧붙였다.

윤홍창 인수위 겸 당선인 대변인은 "특별한 전문지식이 없는데도 선거 때 공을 세웠거나 선거운동을 열심히 했다는 이유로 공조직에 넣어, 공조직 사람들의 자리를 차지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겠다는 취지의 글로 안다"고 전했다.

민선 충북지사들은 선거캠프 인사 일부를 비서관·비서 등 보좌업무를 수행할 별정직 공무원이나 임기제 공무원(시간선택제 임기제)으로 채용해 왔다.

김 당선인은 페이스북 글을 뒷받침하려는 듯 이날 민선8기 첫 비서실장에 정선미 경제기업과장을 내정했다.

정선미 과장
정선미 과장

[김 당선인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외부인사 영입설이 나오던 비서실장직에 도정 사상 처음으로 여성 공무원을 내정한 것이다.

김 당선인은 "민선 8기 도정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정책, 공약 등 세부 실행계획 마련의 속도를 내기 위해 내부 직원인 정 과장을 비서실장에 내정했다"고 전했다.

jc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