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확률 0.1% 뚫고…합천서 암송아지 세쌍둥이 탄생 화제

송고시간2022-06-13 14:15

댓글
합천 암송아지 세쌍둥이
합천 암송아지 세쌍둥이

[경남 합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합천=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합천군 쌍백면 한 한우농가에서 새벽 암송아지 세 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나 화제다.

13일 합천군에 따르면 농장 소유주인 이순호 씨는 지난 8일 새벽녘에 태어난 암송아지들이 큰 야생동물인 줄 알고 내쫓으려 했다.

그러나 곧 갓 태어난 암송아지 3마리인 것을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암송아지 세 마리가 동시에 세상의 빛을 볼 가능성은 극히 낮았기 때문이다.

현재 어미 소와 송아지 세쌍둥이 모두 건강한 상태다.

이 씨는 분만예정일보다 10일 정도 일찍 태어난 송아지들이 초유를 잘 먹을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암송아지 세쌍둥이가 태어날 확률은 약 0.1%로 합천의 경우 이번이 처음이다.

군 박희종 축산과장은 "송아지 세쌍둥이가 태어난 것은 극히 드문 일로 옛날부터 길조로 여겼다"며 "합천 군정과 한우 사육 농가에 앞으로 좋은 기운이 가득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