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언 논란' 이재명 前비서, 윤영찬에 사과…"감정 못 다스렸다"

송고시간2022-06-13 15:23

댓글
국회 첫 출근하는 이재명 의원
국회 첫 출근하는 이재명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첫출근하고 있다. 2022.6.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반이재명계 의원들의 페이스북에 폭언을 남겨 논란이 됐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성남시장 시절 수행비서 백종선 씨가 13일 "짧은 이재명 의원님과의 인연을 앞세워 제 감정을 잘 다스리지 못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백씨는 이날 민주당 윤영찬 의원의 페이스북 게시물 댓글에 "의원님께 고언이랍시고 드린 댓글 의견에 마음 상하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씨는 전날 윤 의원이 이 고문을 비판하는 취지의 글을 올리자 "후진 정치 마시고 고개 빳빳이 드는 정치 하지 말아라. 나중에 ㅇ된다"고 적었다. 그는 지난 1일엔 이원욱 의원의 페이스북에 "곧 한 대 맞자. 조심히 다녀"라고 적기도 했다.

백씨는 협박성 댓글을 남긴 이유에 대해 "언론에서의 평가가 두려워서도 아니고, 이재명 의원님의 핍박에 분노해서도 아니다"라며 "다만 의원님 출마 때의 그 초심의 정치 다짐이 시간이 흐를수록 퇴색되는 정치를 하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그 또한 제 개인적 안일한 생각이었을 수 있다 본다. 다시 한번 진심을 담아 사과 말씀드린다"며 "앞으로 죽은 듯이 조용히 의원님의 열정을 세밀하게 들여다보며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백씨는 이날 작성한 다른 댓글에서는 "상고 졸업자 노무현을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한 민주 보수 집단의 행태는 2022년 검정고시 출신 이재명을 절대 인정하지 않는다"며 "어찌 보면 열등감의 충만이 원인이기도 할 테지만 한편으론 절대 바뀌지 않을 선민의식과 사대의식을 가진 서울대 출신의 기고만장한 카르텔에서 기반된다"고 비판했다.

binz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