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측 "'성상납 의혹' 관련자에 써준 각서 李와 무관"

송고시간2022-06-13 18:56

댓글
당대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참석하는 이준석 대표
당대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참석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측 김철근 정무실장은 13일 '성상납 의혹'과 관련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이 대표에게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장모씨와의 만남에 대해 이 대표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앞서 가세연은 2013년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이던 이 대표가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와 장씨 등으로부터 대전에 있는 한 호텔에서 성접대를 받고 명절 선물 등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이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김 실장은 이날 KBC '백운기의 시사1번지'에 출연해 '장씨를 만난 적 있느냐'는 질문에 "부인할 이유가 어디 있느냐. 만났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장씨에게 7억원을 준다는 각서를 작성한 것'을 묻는 말에 "돈을 주기로 한 건 아니고 투자유치"라며 "월 700만원 정도 이자를 준다고 했기 때문에 투자하는 사람으로서 지켜진다면 나쁜 조건이 아니었다"고 답했다.

이어 '이 대표의 특보인 김 실장이 7억원을 투자하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는 건 상식'이라는 지적에 "대선 기간 중이었기 때문에 가세연 같은 방송내용을 정규방송이나 언론이 받는 상황이 돼선 안 된다는 (생각이) 더 컸다"고 했다.

위 발언과 관련, 김 실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의 문제가 언론에 나갔을 때 사실 여부에 상관없이 선거에 영향이 크다고 생각했다'는 취지의 답변은 타이밍이 맞지 않게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애초에 장씨를 만날 때 무슨 이유로 장씨를 만나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였다"며 "장씨와는 오로지 선거에 대한 우려만을 갖고 만났을 뿐 특정 사건과 관련한 얘기를 듣고 만난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각서는 이 대표와 전혀 무관하게 작성된 것이다. 이런 설명을 포함해 사건에 대한 설명은 이미 경찰에 충분히 했다"며 "법을 위반하는 잘못은 단 하나도 없었다. 차분히 수사 결과를 기다려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