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버핏과의 점심' 경매 호가 급등…하루도 안돼서 38억원

송고시간2022-06-14 06:02

댓글

17일까지 진행…역대 최고 낙찰가는 2019년 58억8천만원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CEO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CEO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연례 자선행사인 '버핏과의 점심' 경매가 개시와 동시에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12일(현지시간) 이베이에서 시작됐다.

시작가는 2만5천 달러(약 3천200만 원)였지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호가가 300만100달러(약 38억6천만 원)까지 뛰어올랐다.

경매가 17일 종료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호가는 더 오를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버핏은 올해를 마지막으로 '버핏과의 점심' 행사를 중단할 예정이기 때문에 낙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

역대 최고 낙찰가는 2019년 중국 가상화폐 트론(TRON) 창업자가 써낸 456만7천888달러(약 58억8천만 원)였다.

버핏은 2000년부터 매년 이 행사 낙찰액을 샌프란시스코 빈민 지원단체인 글라이드 재단에 기부해왔다. 지금까지 누적 기부금은 3천400만 달러(약 438억 원)에 달한다.

낙찰자는 동반자 7명과 함께 뉴욕 맨해튼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인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버핏과 점심을 함께 하게 된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