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BTS·트와이스 거론한 美국무…"한미유대 믿을수 없을만큼 강해"

송고시간2022-06-14 07:48

댓글

"BTS 백악관방문 못잊어…트와이스 美방송 출연에 엄청난 인파"

기자회견하는 한미 외교장관
기자회견하는 한미 외교장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박진 외교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 있는 미 국무부에서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6.13 [재판매 및 DB 금지] honeybee@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한미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13일(현지시간)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함께 미 국무부 청사 기자회견장에 선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BTS와 트와이스를 거론하며 한미 양국간 유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블링컨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박 장관의 방미가 외교장관 직책으로선 처음이라면서 "최근 한미정상회담 이후 빠르게 이뤄진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한국에서 말했듯이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며 "또 그 어느 때보다 활기차고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쑥 세계적인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거론했다.

블링컨 장관은 "최근 두 나라의 매우 주목할 만한 만남인 BTS의 백악관 방문을 잊을 수 없다"며 "미국에 있는 'BTS 아미'들에겐 짜릿한 하루였다"고 언급했다.

BTS는 지난달 31일 백악관을 방문해 미국에서 문제가 되는 반(反)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과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BTS는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증오범죄에 경종을 울리는 짧고 강렬한 메시지를 남겨 큰 화제가 됐었다.

"스마트폰은 내려주세요"…백악관 대변인 요청에도 BTS 찍기 바쁜 취재진
"스마트폰은 내려주세요"…백악관 대변인 요청에도 BTS 찍기 바쁜 취재진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블링컨 장관은 이어 "또 다른 K팝의 순간을 겪었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자신이 최근 미 CBS 방송의 토크쇼 '더 레이트 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에 출연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그 쇼에 도착했을 때 무대 뒤 입구에 엄청난 인파가 몰려 있었다. 고백하건대, 저를 보러 왔다고 잠시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니었다. K팝 그룹 트와이스가 그날 밤 쇼에 있었던 것"이라며 "그게 바로 인파가 거기에 있었던 이유였다. 그들은 굉장했다"고 했다.

걸그룹 트와이스는 지난달 18일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었다.

한국과의 동맹 관계가 안보뿐 아니라 문화 현상에 이르기까지 미국 곳곳에 스며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자신이 경험한 K팝 현상을 소개한 것으로 보인다.

블링컨 장관은 "양국 간 유대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광범위하고 강하다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었다"며 "70년 가까이 깊어진, 공동의 희생을 토대로 한 이 동맹을 통해 양국은 시급한 도전에 맞서고 있고 기회를 함께 포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