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속인 논란' 김여사 동행자는…"선대위·인수위 출신 교수"

송고시간2022-06-14 10:54

댓글

"김 여사와 '십년지기'"…대통령실도 "가까운 지인" 해명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방문 시 동행해 무속인 논란이 불거진 인물은 충남대 무용학과의 김모 겸임교수로 알려졌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교수는 김 여사와 '십년지기'로 무속과는 아무 관련이 없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윤 대통령 선대위에서 생활문화예술지원본부장을, 인수위에서 사회복지문화분과위원회 자문위원을 각각 지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야권 성향의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전날 김 여사와 함께 언론에 포착된 김 교수를 놓고 김 여사가 무속인과 동행했다는 루머가 퍼졌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대학 교수인 (김 여사의) 지인분이 같이 가셨다고 들었다"며 "잘 아시는 분이라 동행하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른 직함은 없나'라는 질문에 "그런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다른 관계자도 기자들에게 "(김 여사와) 가까운 지인"이라고 했다.

공식 일정에 지인이 동행한 데 대해서는 "비공개 일정이었다"며 "처음부터 비공개 행사였고, 공개할 생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하는 김건희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하는 김건희 여사

(김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2.6.13 seephoto@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