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간 vs 말' 마라톤 대결 승자는?…소방관 라이트풋 우승

송고시간2022-06-14 13:33

댓글

1980년에 시작한 대회에서 역대 3번째 인간 우승자

인간과 말의 마라톤 대회 경기 장면
인간과 말의 마라톤 대회 경기 장면

[인간과 말의 마라톤 대회' 공식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산악 달리기 선수이자 소방관인 리키 라이트풋(37·영국)이 '말과의 달리기'에서 승리했다.

영국 BBC와 로이터통신, 미국 CNN은 14일(한국시간) '2022 인간과 말의 마라톤 대회(The Man versus Horse Marathon)'에서 우승한 라이트풋의 사연을 소개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1일 영국 웨일스 란티드웰스에서 열린 대회에서 라이트풋은 22마일(약 35.4㎞)의 산길을 2시간22분33초에 달려 킴 알먼과 호흡을 맞춘 말 '랜 하우스 보이'를 2분3초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랜 하우스 보이의 기록은 2시간24분36초였다.

이번 대회에는 1천200명의 러너가 말 60마리와 경쟁했다.

'인간' 라이트풋이 1위를 차지했고, '말'이 2∼4위에 올랐다.

1980년에 시작한 인간과 말의 마라톤 대회에서 인간이 말보다 빨리 달린 건 라이트풋이 세 번째다.

장거리 육상 선수 휘 로브(영국)가 2004년 2시간05분19초로, 2시간07분36초에 달린 말 조 화이트를 제쳐 이 대회 첫 '인간 우승자'가 됐다.

2007년에는 플로리언 홀팅어(독일)가 2시간20분30초로 2시간31분26초의 조프리 앨런(말)을 제치고 우승했다.

라이트풋이 랜 하우스 보이에 앞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15년 만에 인간과 말의 마라톤 대회 '인간 우승자'가 나왔다.

인간과 말의 마라톤대회에서 우승한 라이트풋(가운데)
인간과 말의 마라톤대회에서 우승한 라이트풋(가운데)

[인간과 말의 마라톤 대회' 공식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인간과 말의 마라톤은 1980년 란티드웰스에 사는 고든 그린이 술집에서 지인과 "장거리 경주에서 인간이 말을 이길 수 있는가"에 관해 말다툼을 벌이다가 만든 대회다.

1980년부터 매년 열리던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 2021년에는 개최되지 않았다.

3년 만에 열린 대회에서 우승한 라이트풋은 BBC, CNN과의 인터뷰에서 "여자친구에게 '내가 말을 이겼다'고 말하니, 믿지 않더라"고 웃으며 "로브, 홀팅어에 이어 말과의 마라톤에서 승리한 인간으로 기록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잉글랜드 메리포트에 사는) 나는 대회에 참가하고자 오전 4시에 집을 떠나 9시에 대회 장소에 도착했고, 11시에 레이스를 시작했다. 집에 돌아와 다시 소방관 업무를 시작했다"고 고된 일정을 떠올리면서도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고 기뻐했다.

라이트풋은 상금 3천500파운드(약 550만원)도 받았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