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연예계 세대교체 예고…6년만의 신작영화에 신인 발탁

송고시간2022-06-18 07:00

댓글

데뷔부터 주연 꿰찬 여배우들…TV드라마 주연도 갓 데뷔한 학생

젊은이 자본주의 문화 노출 막으려 콘텐츠 다변화 꾀하는 듯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베일에 가려진 북한 연예계에도 스타는 탄생한다.

북한 영화·방송계에 최근 신선한 얼굴들이 화려하게 데뷔하며 세대교체를 예고했다.

18일 북한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종영한 TV연속극 '마지막 한 알'이 식지 않는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조선영화문학창작사 리안희 작가가 시나리오를 쓴 이 드라마는 총 6부작으로, 1970년대 세계 탁구대회를 제패한 '탁구여왕' 박영순의 생애를 모티브로 한다.

지난 4월 3일 조선중앙TV에 처음 방송돼 지난달 종영했는데, 선수 시절의 박영순 역을 신인 배우 리효심(22)이 꿰찼다.

재일본조선인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리효심이 평양연극영화대학 배우학부 영화배우과 3학년 재학 중이라고 소개한 뒤 "많은 시청자가 그를 전문 탁구 선수 경력을 가진 배우로 착각하였다", "진실한 연기 형상으로 보여주었다"며 극찬했다.

리효심은 종영 인터뷰에서 "미숙한 연기였지만 사람들이 어제날의 살아있는 박영순을 보는 것 같다고 이야기할 때 정말 흥분과 격정이 컸다"며 "그럴수록 자만하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 분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북한 드라마 '마지막 한 알' 주연 리효심 배우
북한 드라마 '마지막 한 알' 주연 리효심 배우

(서울=연합뉴스) 조선신보는 북한 드라마 '마지막 한 알' 주연을 맡은 평양연극영화대학 배우학부 영화배우과 3학년 리효심이 인터뷰에서 "미숙한 연기였지만 사람들이 어제날의 살아있는 박영순을 보는 것 같다고 이야기할 때 정말 흥분과 격정이 컸다"고 말했다고 14일 전했다.

영화계에서도 신인 발굴이 이어졌다.

지난 4월 조선4·25예술영화촬영소는 예술영화 '하루낮 하루밤'을 공개했다.

전쟁노병 라명희를 모델로 한 영화로, 주연은 그간 얼굴이 알려지지 않은 신인이다.

북한이 신작 예술영화를 내놓은 건 6년 만인데, 오랜만에 개봉하는 영화의 주연을 신인에게 맡겼다.

배우의 신상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이 영화는 별도 시사회를 가진 데 이어 지난 4월 태양절(김일성 생일)과 조선인민혁명군 창건 90돌 경축 영화상영주간에 상영되는 등 북한 사회에서 이목을 끌었다.

북한 신작 영화 '하루낮 하루밤'
북한 신작 영화 '하루낮 하루밤'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9일 조선4·25예술영화촬영소의 신작 예술영화 '하루낮 하루밤' 예고편을 공개했다. 사진은 주인공 남영주역의 배우. [조선중앙TV 화면] 2022.4.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사실 북한에서 예술은 체제 선전의 도구이므로 메시지의 전달자를 부각하지 않아 남한 사회와 같은 '스타'가 나오기는 어렵다.

특히 영화광이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북한 영화·방송계는 쇠락을 거듭했다.

조선중앙TV에는 공훈배우, 인민배우 호칭을 받은 배우들의 수십 년 전 작품이 매일 재방송되는 실정이었다.

2016년작 예술영화 '우리집 이야기'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백설미가 반짝 주목받긴 했지만, 이후 그가 등장하는 작품은 대외에 공개되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북한 유일의 국제영화제인 평양국제영화축전(PIFF)도 2019년을 끝으로 열리지 못했다.

그랬던 북한 영화·방송계에 올해 들어 신인 배우들이 등장한 것은 북한 문화정책에 일대 변화가 생기고 있음을 시사한다. 자본주의 문화가 젊은이들에게 침투해 사상이 이완되지 않도록 콘텐츠 다변화에 나선 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19년 1월 30일 논설에서 "제국주의자들은 썩어빠진 자본주의 사상과 생활 풍조를 문학예술이라는 현란한 면사포로 감싸 사회주의 화원 속에 침투시키기 위하여 발악적으로 책동하고 있다"며 "문학이라는 서정 속에, 음악이라는 오묘한 선율 속에, 회화라는 신비한 빛깔 속에 비루스(바이러스)처럼 은밀히 숨어 들어오는 반동적인 사상의 침투력과 파괴력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경계한 바 있다.

북한 영화 '우리집 이야기' 주연 백설미
북한 영화 '우리집 이야기' 주연 백설미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고아 7명을 거둬 키우는 스무살 미혼 여성을 모범인물로 부각시킨 '강선땅의 처녀어머니' 미담을 원형으로 한 새로 나온 북한 예술영화 '우리집이야기'를 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16.9.3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일찌감치 예고됐던 투자 확대가 결실을 보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최홍남 문화성 부상은 지난해 1월 28일 노동신문에 "새로운 5개년계획 기간에 무대예술 부문 전반에서 조명, 미술, 음향을 새 세기 맛이 나게 일신하는 것을 비롯하여 창작창조 활동의 과학화, 정보화, 현대화를 세계적 수준에서 실현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국가영화총국 부총국장 표경호도 당시 노동신문에 "그동안 창작창조 사업의 작전과 지도가 형식주의 울타리에 머물러 있었다"며 "군중과 훌륭한 교감을 이룰 수 있는 특색 있는 공연 형식들도 적극적으로 탐구도입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8∼10일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확대회의 '결론'에서는 "당 정책 관철의 혁명적 기상이 세차게 나래치게 하는 데서 문학예술, 출판보도 부문 역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투쟁 방향이 제시되었다"고 언급된 만큼, 한동안 북한 문화 정책에 이는 변화를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cla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