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대통령 자택 앞에서 양산 시위 소리 틀고 '맞불집회'

송고시간2022-06-14 15:47

댓글

집회 개최 서울의소리, 보수단체와 대치…경찰, 소음 기준 초과에 경고

윤 대통령 자택 앞 '서울의 소리' 맞불 집회
윤 대통령 자택 앞 '서울의 소리' 맞불 집회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관계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윤석열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24시간 집회를 시작하고 있다. 이는 경남 양산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열리고 있는 집회·시위의 '맞불 집회'로 이날 오후 2시부터 다음 달 7일까지 매일 방송 차량과 스피커 등을 동원해 집회를 열 예정이다. 2022.6.14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소리'가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에 항의하며 14일 오후 윤석열 대통령의 서초동 자택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었다.

서울의소리는 이날 오후 2시께 윤 대통령 자택인 서초 아크로비스타 맞은편 서울회생법원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양산 사저 앞 집회와 관련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서울의소리 측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가했다.

윤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에서 열리는 시위와 관련해 최근 '대통령 집무실(주변)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 다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서울의소리 측은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에서 열리는 시위 소리를 대형 확성기로 그대로 내보내기도 했고 노래를 크게 틀거나 꽹과리를 치기도 했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윤 대통령은 지지자들의 욕설 소음 시위에 대해 법대로 하면 된다며 사실상 옹호하는 발언을 내뱉었다"며 "국민 갈등을 해소해야 할 현직 대통령이 오히려 국민 갈등을 조장하는 행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서울의소리는 양산 사저 앞 집회가 중단될 때까지 24시간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의소리는 대선 전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이명수 기자가 총 7시간가량 통화한 내용을 공개해 김 여사로부터 소송을 당하기도 했다.

서울의소리 집회에 반발하는 김상진 신자유연대 대표
서울의소리 집회에 반발하는 김상진 신자유연대 대표

[촬영 이승연]

같은 시각 아크로비스타 앞에서는 서울의소리 집회에 반대하는 신자유연대의 집회가 열렸다. 20여명의 집회 참여자들은 서울의소리를 강하게 비난하며 백 대표를 향해 욕설하기도 했다.

김상진 신자유연대 대표는 "서로 (정문 앞에) 차량을 넣지 않기로 약속했는데 서울의소리 측에서 약속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날 인근 주민들로부터 다수의 소음 신고를 접수해 서울의소리 측 집회 소음을 측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음 기준치를 이미 초과해 서울의소리 측에 경고를 했다"며 "기준치를 넘을 때마다 주최 측에 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win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