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산가족 만난듯 얼싸안고 눈물…50여년만에 만난 월남참전용사

송고시간2022-06-14 17:42

댓글

보훈처 '보고싶다, 전우야' 캠페인 상봉 현장서 6쌍 재회

다시 만난 참전용사들
다시 만난 참전용사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보고싶다, 전우야' 상봉행사에서 정창완(왼쪽), 조수현 참전용사가 상봉하고 있다. 2022.6.14 [공동취재]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그때 우리 전우들이 소대장님을 얼마나 따랐는지, '소대장님이 최고야' 이런 노래를 만들어 불렀다니까요."

14일 국가보훈처가 마련한 전우 상봉행사에서 50여 년 만에 그리던 전우를 재회하고 당시를 회상하는 백충호(77) 베트남전 참전용사의 눈에는 눈물과 웃음이 교차했다.

이날 행사에서 보훈처의 '보고싶다, 전우야' 캠페인에 사연을 보낸 참전용사 6명이 꿈에도 그리던 전우를 다시 만났다.

상봉 현장은 마치 이산가족 상봉 현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포옹과 눈물, 감격이 넘쳐났다.

참전용사들은 생사가 오가는 전장에서 함께 한 전우들은 가족만큼이나 가깝고 끈끈한 사이라고 입을 모았다.

다시 만난 참전용사들
다시 만난 참전용사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보고싶다, 전우야' 상봉행사에서 이종근(왼쪽), 박세곤 참전용사가 상봉하고 있다. 2022.6.14 [공동취재] hihong@yna.co.kr

사연을 담은 영상이 흐른 후 신청자가 보고 싶은 전우의 이름을 부르면 행사장 뒤쪽에서 기다리던 전우가 무대로 걸어나가 감격의 재회를 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기억 속 젊고 건장한 군인의 모습이 아닌 백발이 성성한 70·80대 노인의 모습에 참전용사들은 잠시 머뭇거리다가 얼굴이 가까워지자 그리운 얼굴을 알아보고 달려 나가 서로를 얼싸안았다.

이명종(76) 참전용사는 57년 전 전장에서 생사고락을 함께한 후 연락이 끊어진 이승국(76) 참전용사를 그리워하며 수십 년간 수소문한 끝에 이날 극적으로 다시 만났다.

이승국 씨는 "사진도 없어서 찾을 엄두를 내지 못했지만, 항상 기억하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보훈처 관계자는 전했다.

기념 촬영하는 베트남 참전용사들
기념 촬영하는 베트남 참전용사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참전용사 전우 찾기 '보고싶다, 전우야' 행사에서 상봉을 마친 베트남 전쟁 참전 용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6.14 [공동취재] hihong@yna.co.kr

김성업(79) 참전용사는 같은 참호에서 야전용 침대 2개를 놓고 생사를 함께 한 권오천(78) 참전용사를 만났다. 헤어질 때 서로 주소를 교환했으나 이사를 하면서 잃어버려 다시 만나지 못했다고 한다.

정창환(79) 참전용사를 상봉한 조수현(79) 참전용사는 "지뢰선을 건드린 일촉즉발의 위기를 헤쳐나오고 말라리아까지 함께 앓으며 생사를 같이했는데 어떻게 잊을 수가 있나"고 감격하면서도 "우리는 무사히 귀국했지만 다른 전우들의 생사가 너무나 궁금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보고싶다, 전우야' 상봉행사
'보고싶다, 전우야' 상봉행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보고싶다, 전우야' 상봉행사에서 김봉상(왼쪽), 정대원 참전용사가 상봉하고 있다. 2022.6.14 [공동취재] hihong@yna.co.kr

1970년 9월 맹호부대 소속으로 파병한 정대원(75) 참전용사는 김봉상(76) 참전용사를 만나 "늘 같은 곳으로 가서 함께 싸웠다. 함께 한 추억이 있어서 금방 알아봤다"라고 재회의 기쁨을 나눴다.

이날 사회를 맡은 방송인 박경림 씨의 부친은 베트남 참전용사로, 현장에 참석해 감격을 나눴다.

행사를 주최한 보훈처의 박민식 처장은 부친이 베트남 전몰 군인이다.

박 처장은 "아버지와 같은 전장을 누빈 참전용사들의 상봉 자리를 마련하게 돼 너무나 뿌듯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박민식 보훈처장
인사말 하는 박민식 보훈처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보고싶다, 전우야' 상봉행사에서 박민식 보훈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6.14 [공동취재] hihong@yna.co.kr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