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전운임제 확대하라"…화물연대·시민사회단체 촛불집회

송고시간2022-06-14 20:48

댓글

용산 전쟁기념관 앞 230여명 모여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촉구 촛불문화제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촉구 촛불문화제

[촬영 김치연]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8일째를 맞은 14일 시민사회·종교·노동단체들이 집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화물연대본부, 천주교예수회인권연대연구센터, 김용균재단 등 단체들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맞은편 전쟁기념관 앞 인도에서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가 시민의 생명 안전은 경시하고 기업 이윤 채워주기에 급급해 화물 노동자들의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및 전차종·전품목 확대 총파업을 탄압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당장 화물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하고 사회 전반적으로 시민의 생명 안전을 확대하는 정책을 바로 추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에 모인 참가자 230여 명은 1시간 30분가량 각계 발언과 문화공연을 이어간 뒤 화물차 주변을 둘러싸고 촛불을 들었다.

앞서 공공운수노조는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499명이 모이겠다고 집회 신고를 했으나, 경찰은 금지 통고했다. 이에 노조가 불복해 용산경찰서를 상대로 낸 집행정지(효력정지) 신청을 서울행정법원이 일부 인용하면서 이날 집회는 300명으로 제한해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진행하도록 허용됐다.

하지만 집회는 오후 8시 35분께까지 이어졌다.

오후 8시를 넘기자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집시법을 위반하고 법원 허용 범위를 초과한 시간에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며 자진 해산을 요청하는 경고 방송을 여러 차례 했으나,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화물안전운임제 확대 촛불문화제
화물안전운임제 확대 촛불문화제

[촬영 김치연]

chi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