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정부, '룰라 리스크' 들어 유럽과 FTA 연내 체결 촉구

송고시간2022-06-15 02:16

댓글

룰라, 올해 대선서 승리하면 재협상 추진 밝혀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 있는 메르코수르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 있는 메르코수르

[연합뉴스 자료사진. 메르코수르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오는 10월 대선을 앞두고 있는 브라질 정부가 유럽 국가들에 대선 이전에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과의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 관계자들은 대선에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승리하면 메르코수르와 유럽연합(EU)·유럽자유무역연합(EFTA) 간의 FTA 체결이 무산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 같은 입장을 유럽 측에 전달했다.

메르코수르는 2019년 6월에 EU, 같은 해 8월엔 EFTA와 FTA 체결에 각각 합의했으나 환경·인권 문제와 관련해 보우소나루 정부의 미온적 정책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면서 FTA 체결은 진척되지 않고 있다.

룰라 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 방문 당시 "메르코수르와 EU·EFTA 간의 FTA 협상은 너무 성급했다"면서 "양측이 편견 없이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룰라 전 대통령은 메르코수르 국가들이 부가가치 높은 제조업 제품을 EU에 수출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농산물에 치우친 수출 구조 개선 필요성을 제기했다.

메르코수르는 1991년 아르헨티나·브라질·파라과이·우루과이 등 4개국으로 출범한 관세동맹이다. 2012년 베네수엘라가 추가로 가입했으나 대외 무역 협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메르코수르는 남미 지역 인구의 70%, 국내총생산(GDP)의 68%를 차지해 성장 잠재력이 큰 것으로 평가받는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