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퀴어문화축제조직위 "성소수자 행사에만 광장 허가제…차별"

송고시간2022-06-15 09:51

댓글

서울시에 사용 수리 촉구…옆에서 퀴어축제 반대 기자회견도

퀴어축제 조직위 '광장 사용 시민위 상정, 차별행정이다'
퀴어축제 조직위 '광장 사용 시민위 상정, 차별행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 관계자들이 서울광장 사용신고에 대한 서울시 행정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오는 7월 퀴어퍼레이드를 비롯한 행사를 열기 위해 지난 4월 서울시에 서울광장 사용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서울시는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안건에 상정해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2022.6.15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조직위)는 1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광장 사용 신고를 조속히 수리하라고 서울시에 촉구했다.

조직위는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열겠다고 지난 4월 13일 서울시에 서울광장 사용신고서를 제출했으나 서울시는 63일째 처리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서울시 조례에 따르면 서울시는 광장 사용 신고를 접수하면 48시간 이내에 수리 여부를 통보해야 하지만, 서울퀴어문화축제의 경우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시민위)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하기로 했다.

조직위는 "신고제인 서울광장 (사용)을 성 소수자 행사에만 허가제로 집행하려는 서울시의 명백한 차별적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양선우 조직위원장은 "서울시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매해 시민위 안건으로 상정해 개최 여부를 심의했고 매번 문제가 없다고 결정했었다"며 "또 2019년 9월 서울시 인권위원회가 조직위의 서울광장 신고에 부당한 절차 지연을 하지 말라는 내용의 권고문을 발표했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시민위 안건으로 상정하는 것은 기만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날 시청 앞에서는 서울퀴어문화축제에 반대하는 이들의 기자회견도 함께 진행됐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준비위원회'는 "심의위원회가 그동안의 퀴어축제 행사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면 반대하는 시민이 많은 상황에서 서울광장을 퀴어축제에 이용하도록 하는 것이 광장 운영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축제 신고 수리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퀴어축제는 개최될 때마다 국민들의 찬반 가치관이 격돌하는 사안임에도 수많은 국민이 보는 공공 광장에서 과도한 신체를 노출하는 등의 시위를 공공연하게 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퀴어축제 개최에 반대하는 국민대회를 개최해 퀴어축제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막겠다"고 했다.

서울광장 퀴어축제 두 목소리
서울광장 퀴어축제 두 목소리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 관계자들이 서울광장 사용신고에 대한 서울시 행정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가운데 바로 옆에서 퀴어축제 반대 단체가 서울광장 사용승인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는 오는 7월 퀴어퍼레이드를 비롯한 행사를 열기 위해 지난 4월 서울시에 서울광장 사용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서울시는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안건에 상정해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2022.6.15 ondol@yna.co.kr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