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MLF 금리 동결…美 '자이언트스텝' 관측 속 관망

송고시간2022-06-15 10:55

댓글
중국 인민은행 청사
중국 인민은행 청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 속에서도 정책 금리를 일단 동결했다.

인민은행은 15일 공고에서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이전과 같은 2.8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날 2천억 위안 규모의 1년 만기 MLF 대출 만기가 도래한 가운데 인민은행은 2천억 위안 규모의 신규 MLF 대출을 이전과 같은 금리로 내줬다.

MLF 대출은 중앙은행이 시중 은행을 상대로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다. 인민은행은 이를 통해 유동성 총량과 금리를 조절할 수 있다.

인민은행은 MLF 대출 만기일에 신규 MLF 대출 규모를 늘리거나 줄이는 방식으로 시중 유동성 총량을 조절한다. 또 신규 MLF 대출 적용 금리를 조절하면 매달 20일 발표되는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에도 직접적 영향을 끼치게 된다.

시장 일각에서는 경기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는 중국 당국이 이날 MLF 금리를 소폭 인하해 오는 20일 사실상 기준금리 인하를 유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6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75%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을 것이라는 전망이 급부상한 가운데 중국 당국은 일단 사태를 관망하는 모습이다.

올해 들어 중국은 경기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LPR와 지급준비율을 잇따라 내리는 등 미국과 반대 방향을 통화정책을 펼쳤다.

중국과 미국 간 통화정책 탈동조화가 더욱 심해지면 자본 대량 유출, 위안화 가치 및 주가 급락 등 심각한 혼란이 초래될 수 있어 중국 당국에는 부담 요인이 된다.

다만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을 확정할 올가을 20차 당대회를 앞두고 경제 안정화가 절실한 만큼 하반기에 소폭이나마 한 차례 더 금리 인하를 할 수 있다는 관측도 여전히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경제 중심 도시 상하이, 수도 베이징, 기술 허브인 선전 등 핵심 대도시들이 전면·부분 봉쇄된 충격으로 2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추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봉쇄의 충격으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정부가 연초에 정한 5.5%는커녕 우한 사태 충격으로 문화대혁명이 끝난 1976년 이후 최악이던 2020년의 2.3%에도 미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경제·금융 분야의 권위 있는 관영지인 증권일보는 14일 "올해 들어 MLF 금리와 LPR가 모두 내려간 바 있지만 금융 당국이 여러 차례 기업의 금융 비용을 낮춰주겠다고 강조한 상황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보편적으로 하반기에 금리가 내릴 공간이 남아 있다고 여긴다"고 보도했다.

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