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거리두기 완화에 불법 게임·성매매 다시 활개…191명 적발

송고시간2022-06-15 12:00

댓글

서울청, 3월부터 집중단속…대형 업소 23곳 적발

서울청, 성매매·불법 게임장 집중단속(CG)
서울청, 성매매·불법 게임장 집중단속(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서울경찰청과 서울자치경찰위원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이후 조직형 성매매업소와 불법 게임장을 집중 단속해 총 191명을 검거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코로나19 확진자 감소로 집합 금지가 해제되면서 풍속범죄가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고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3개월간 대형 불법업소를 집중적으로 단속했다. 그 결과 성매매 업소 14곳과 불법 게임장 9곳을 적발했다.

경찰은 성매매 업소 단속으로 업주 A씨 등 6명을 구속하고, 다른 업주와 브로커 등 15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 규모의 대형 안마시술소를 운영하며 인터넷 성매매 광고를 보고 방문한 손님에게 성매매를 알선해 약 9년간 총 241억원의 범죄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A씨는 10명의 시각 장애인을 '바지사장'으로 내세워 장기간 영업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재산과 범죄수익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181억원 상당의 안마소 건물과 범죄수익금 241억원 등 총 423억원에 대한 법원의 몰수·추징보전 결정도 받아냈다. 이는 성매매 범죄와 관련한 몰수·추징보전 사례 중 역대 최대 금액이다.

불법 게임장 단속에서는 업주 B씨 등 총 34명을 입건했다.

B씨는 서울 서초·강동구, 인천 남동구, 경기 성남시 등 4개 지역에서 일명 '빠칭코' 게임기 87대를 설치해 불법 게임장을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적발된 업소들의 과세자료를 국세청에 통보하고, 기소 전 몰수·보전 조치 등을 통해 범죄수익을 환수할 계획이다.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한 성매매 광고 단속도 강화할 계획이다.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음성화·지능화하는 불법 업소를 지속해서 단속할 것"이라며 "건전한 사회 분위기 조성에 시민도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