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로 끌려가는 우크라 어린이들…"독재정권 흔한 수법"

송고시간2022-06-15 11:51

댓글

우크라 "강제이주 100만명 중 아동 23만4천명"…러, 일부 입양

아르헨·스페인 군부도 반체제 인사 아동 빼돌려 친정권 가족에 맡겨

피란길에 오른 우크라이나 주민들
피란길에 오른 우크라이나 주민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인을 자국으로 강제이주하면서 어린이까지 포함한 것은 독재정권의 오랜 수법인 '아동 납치'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스비트라나 체르니크 호주국립대 강사와 프란체스카 레사 옥스퍼드대 강사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어린이를 강제로 끌고 가는 이유를 분석한 글을 14일(현지시간) 실었다.

기고에 따르면 전시 상황에서 정확한 숫자를 확인할 수 없지만 러시아는 아동 수만명을 납치한 것으로 보이며 그 규모는 커지고 있다.

세르히 키슬리차 유엔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러시아가 100만명이 넘는 우크라이나인을 러시아로 강제 이주했다며 이주 대상에는 아동 23만4천여명이 포함됐다고 주장했다.

키슬리차 대사는 러시아가 전쟁으로 고아가 됐거나 부모와 헤어진 우크라이나 아동이 러시아 국적을 획득할 수 있는 절차를 간소화했다고 비난하며 유엔이 아동의 안전한 복귀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호소했다.

전시 민간인 보호를 규정한 제네바협약은 강제이주는 물론이며 점령한 국가의 아동의 신분상의 지위를 변경하는 것을 금지한다.

그런데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정부에 항복을 압박하는 한편 장기적으로 우크라이나를 흡수하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이들 어린이의 국가 정체성을 바꾸려는 것으로 보인다.

마리아 르보바-벨로바 러시아 아동권 옴부즈맨은 4월 우크라이나 아동 1천560명이 부모 없이 러시아에 도착했다며 이들 일부는 러시아 가족으로 입양될 수 있다고 밝혔다.

릴리아 구메로바 러시아 상원 의원은 이른바 '해방 영토'에서 데려온 우크라이나 어린이가 러시아어를 모른다며 러시아어를 가르칠 특별 여름 캠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아르헨 독재자 아기 납치 혐의로 50년형 선고
아르헨 독재자 아기 납치 혐의로 50년형 선고

아르헨티나의 군사 독재자 호르헤 라파엘 비델라가 2012년 7월 5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비델라는 집권 기간(1976-1983) 저지른 '아기 납치' 와 관련해 50년형을 선고받았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독재정권의 이런 전략은 기시감이 있다.

1976∼1983년 아르헨티나를 지배한 군사정권에서 정적 3만명이 사라졌는데 정권은 이들 가족에서 500여명의 어린이를 납치한 것으로 추정된다.

많은 경우 어린이들은 이들의 생물학적 부모를 살해하는데 가담한 군인·경찰 가족에 입양됐으며, 일부는 출생 서류를 위조해 보육원에 보내졌다.

군사정권의 목적은 좌파 세력의 모든 잔재와 유산을 제거하는 것으로 어린이를 '전리품' 취급했다고 WP는 전했다.

스페인에서도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독재자 프란시스 프랑코 치하에서 정권 주도로 반체제 인사의 신생아를 빼돌려 친정권 가족에 입양시키는 일이 벌어졌다.

구체적인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어린이 수만명이 친부모와 헤어진 것으로 추산한다.

프랑코 정권은 반체제 인사의 공산주의 성향을 지우기 위해 이런 정책을 추진했는데 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정당화하기 위해 목표로 내건 '탈(脫)나치화'를 연상케 한다고 WP는 해석했다.

이런 범죄는 과거에 처벌받은 경우가 드물었지만 추세가 바뀌고 있다.

2012년 아르헨티나 법원은 군사정권 시절 아기를 조직적으로 납치한 혐의로 독재자 호르헤 비델라와 레이날도 비뇨네에게 각각 징역 50년과 15년을 선고했다.

blue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