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왜 쳐다봐" 제주서 복싱 선수가 씨름 선수 폭행

송고시간2022-06-15 12:18

댓글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씨름 선수를 폭행한 복싱 선수가 입건됐다.

제주동부경찰서
제주동부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제주동부경찰서는 대회 참가를 앞둔 씨름 선수를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상해)로 서귀포시청 소속 복싱 선수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3시께 제주시청 인근 길거리에서 제주도청 소속 씨름 선수 B씨와 눈이 마주쳤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주먹으로 피해자 얼굴을 여러 차례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이로 인해 눈 주위에 있는 뼈가 부러져 같은 달 31일 예정돼 있던 씨름대회에 참가하지 못했다.

사건 당시 A씨와 B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에 위탁받아 직장 운동부 소속 선수 관리를 하는 제주도체육회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고, 해당 선수와 감독을 상대로 경위서도 받은 상황"이라며 "향후 경찰 조사와 재판 결과에 따라 징계 등 신분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