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청정' 요세미티에서도… 바위 30곳에 스프레이 낙서 엉망진창

송고시간2022-06-15 17:20

댓글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미국 요세미티 국립공원 명소 약 30곳에서 스프레이로 된 크고 작은 낙서가 발견돼 공단 측이 범인을 추적 중이라고 영국 더타임스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공원의 바위 등지가 인근 도시명인 '프레스노' 등의 낙서로 더럽혀진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올라와 있다.

요세미티 국립공원 바위에 세겨진 낙서
요세미티 국립공원 바위에 세겨진 낙서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미국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바위에 낙서가 새겨져 있다. 공원 측 사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흰색과 파란색으로 된 스프레이 낙서는 가로·세로 각 30㎝짜리에서부터 큰 것은 2.44m에 이르는 것도 있다.

공원 측은 지난달 20일 요세미티 폭포 하이킹을 한 탐문객들을 상대로 스프레이 페인트 용기를 갖고 있던 방문객을 본 사람을 찾고 있다.

공원 대변인 스콧 게디맨은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웹사이트에 "아름다운 장소를 찾아 여기 오는 사람들이 보면 기절할 일"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런 행위를 한 이가 누구인지 알 수 있는 확실한 단서를 확보했다면서도, "누군가 범행 사진이나 영상을 갖고 있다면 범인을 잡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국립공원 훼손 행위는 오래전부터 문제가 돼 왔다.

지난해 12월에는 텍사스의 빅벤드 국립공원 방문객들이 4천 년도 더 된 것으로 알려진 선사시대 암각화에 자신들의 이름을 새겼고, 2015년에는 캘리포니아의 선사시대 암각화에 스프레이를 뿌린 남성이 붙잡히기도 했다.

2016년에는 7개 국립공원을 돌아다니며 바위를 훼손한 샌디에이고 출신 여성에게 21만2천㎢에 달하는 공원 출입금지 조치가 내려지기도 했다.

미국 요세미티 국립공원
미국 요세미티 국립공원

[위키피디아 캡처. 연합뉴스 자료 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kjw@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