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년 만에 정상 개최 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 열기 벌써 '후끈'

송고시간2022-06-15 17:05

댓글

9월 29∼10월 3일 개최…참가 신청 잇따라·20일부터 해외팀 모집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전국 대표적인 시민참여형 축제로 자리 잡은 원주 다이내믹댄싱카니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올가을 정상 개최하면서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원주문화재단에 따르면 9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개최하는 '2022 원주 다이내믹댄싱카니발'의 참가팀을 공개 모집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 유수의 전문 댄스 퍼포먼스 팀을 비롯해 청소년·실버팀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공연팀 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오는 20일부터는 해외팀 모집도 시작한다.

코로나19 일상 회복 후 3년 만에 정상 개최하는 축제에 참여 문의가 쇄도하면서 일찌감치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올해 경연은 일반, 아동·청소년, 읍면동·실버, 군부대 부문으로 예선을 치른 뒤 상위 10개 팀이 본선에 진출하는 방식이다.

본선 팀은 국내 최대 규모의 댄싱 공연장 특설무대에서 5분간 퍼레이드 퍼포먼스로 무대를 꾸민다.

우승팀은 상금 2천만 원 등 총 1억 3천만 원의 상금이 걸려 있다.

특히 재단은 올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실질적 가치 실현을 위해 '에코', '친환경' 등의 키워드를 활용한 팀에 가산점을 부여한다.

기존 사용한 의상과 소품을 재활용하거나 환경을 키워드로 한 퍼포먼스 등이다.

거리와 무대에서 퍼레이드 퍼포먼스가 가능한 단체(30인 이상)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단 관계자는 "댄싱카니발이 3년 만에 댄싱공연장 무대로 돌아오면서 국내외 공연팀들의 관심이 높다"며 "누구에게나 열린 무대인 만큼 많은 팀의 참가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주 다이내믹댄싱카니발은 2011년 첫 개최 후 10회를 맞는 동안 국내외 1천100개 팀, 8만4천여 명이 참가했다. 관람객도 325만 명에 달하는 등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수준의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j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