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자체 개발 고체연료 사용 로켓 3대 발사 계획"

송고시간2022-06-15 20:11

댓글

"인공위성 탑재·연구 목적 발사체"…위성 사진으로도 포착

이란 사막지역 로켓발사대에 기립 완료한 '줄제나' 추정 발사체
이란 사막지역 로켓발사대에 기립 완료한 '줄제나' 추정 발사체

상업위성업체 맥사테크놀로지 촬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 군 당국이 자체 개발한 인공위성 탑재용 로켓 3대를 발사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세예드 아흐마드 호세이니 국방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국영 IRNA 통신과 인터뷰에서 연구 목적의 로켓 발사가 3회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호세이니 대변인은 현재 첫 번째 발사 준비는 모두 마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줄제나'라고 명명한 이 발사체는 25.5m 길이에 52t무게로 1단계 추진체에서 고체연료를 사용한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호세이니 대변인은 "고체 연료를 사용한 자체 개발 로켓 발사는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 발사체는 220㎏ 무게의 인공위성을 고도 500㎞ 궤도에 올릴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고 주장했다.

이란의 로켓 발사 준비 정황은 상업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의 위성 사진으로도 포착됐다.

촬영된 이미지에는 이란 북부 외곽 셈난주(州)의 이맘 호메이니 우주발사터미널에 로켓이 기립한 채 발사대에서 준비를 마친 모습이 담겼다.

존 크르지자니아크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연구원은 사진에 대해 "사용된 발사대 등을 토대로 보면 이란은 (고체연료 방식) 위성 발사체 '줄제나'의 시험 발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란 자체 개발 인공위성 발사체 '시모르그'
이란 자체 개발 인공위성 발사체 '시모르그'

[이란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란은 지난해 12월 자체 개발 인공위성 발사체 '시모르그'를 발사했다.

하지만 외신들은 시모르그가 탑재한 인공위성이 목표 궤도에 오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서방은 이란의 인공위성 발사를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라는 이유로 경계한다.

2019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탄도 미사일 개발을 이유로 이란 민간 우주국 등 2개 기관에 제재를 가했다.

이란의 로켓 발사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회담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나왔다.

서방은 이란의 핵 활동뿐만 아니라,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도 협상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맘 호메이니 우주발사터미널 위성사진
이맘 호메이니 우주발사터미널 위성사진

상업위성업체 맥사테크놀로지 촬영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