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키움 만나면 펄펄 나는 이영하…'6⅔이닝 1실점' 시즌 5승 예약

송고시간2022-06-15 21:10

댓글
역투하는 이영하
역투하는 이영하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두산 선발 투수 이영하가 역투하고 있다. 2022.6.15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오른손 투수 이영하(25)가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시즌 5번째 승리를 예약했다.

이영하는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과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3피안타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이영하는 키움만 만나면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인다.

선발 12경기에서 4승을 거둔 이영하는 그중 절반인 2승을 키움을 상대로 거뒀다.

지난 4월 16일 첫 맞대결에선 5⅔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고, 5월 10일 경기에선 7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승수를 추가했다.

2020년 7월 1일 키움전 선발승 이후 선발 3연승을 기록한 이영하는 이날 경기에서도 승리하면 키움 상대로 선발 4연승을 달성하게 된다.

1회부터 3회까지 볼넷 하나만 허용하며 별다른 위기 없이 무실점으로 막아낸 이영하는 4회와 5회는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였다.

이영하는 4회 선두 타자 김수환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한 뒤 이정후에게 볼넷을 내주며 무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후속 타자 야시엘 푸이그를 2루수 뜬공으로 잡아낸 뒤 송성문을 3루수 직선타로 막아내며 한숨 돌렸다.

이어 김혜성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4회도 실점 없이 마무리했다.

역투하는 이영하
역투하는 이영하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두산 선발 투수 이영하가 역투하고 있다. 2022.6.15 hwayoung7@yna.co.kr

5회에는 선두 타자 임지열이 3루수 송구 실책으로 출루했지만, 이지영에게 땅볼을 유도해 병살 처리하면서 키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다음 타자 김휘집을 볼넷으로 내보내며 김태형 두산 감독을 마운드까지 오게 했지만, 김준완을 삼진으로 처리하면서 김 감독의 우려를 씻어냈다.

6회에는 수비의 도움도 받았다.

선두 타자 김수환이 이영하의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가운데 담장까지 날아가는 큰 타구를 때렸지만, 두산 중견수 안권수가 끝까지 공을 쫓아간 뒤 담장에 부딪히며 공을 잡아내 아웃 카운트를 올렸다.

김수환이 살아나갔다면 키움의 중심타선 이정후와 푸이그로 이어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안권수의 수비는 이영하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이영하는 1사 후 김혜성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한 뒤 임지열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또다시 실점 위기에서 벗어나는 듯했다.

하지만 이지영에게 1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으며 이날 유일한 실점을 기록했다.

결국 7회 2사까지 107구를 던진 이영하는 정철원과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정철원이 후속 타자 김휘집을 1루수 땅볼로 잡아내면서 이영하의 이날 실점은 '1'에서 마무리됐다.

hy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