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해민 보상선수로 삼성 간 김재성, LG 상대로 4타점 원맨쇼

송고시간2022-06-15 21:38

댓글
[삼성 라이온즈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 라이온즈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재성(26·삼성 라이온즈)이 지난해까지 뛴 LG 트윈스를 상대로 공수에서 원맨쇼를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와 벌인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지난해 말 자유계약선수(FA)로 삼성에서 LG로 옮긴 외야수 박해민의 보상 선수로 LG를 떠나 사자 유니폼을 입은 김재성은 이날 8번 타자 포수로 출전해 3타수 3안타에 4타점의 불꽃타를 터뜨렸다.

강민호의 좌중월 3루타로 1회 기선을 제압하자 김재성은 1-0으로 앞선 2회 1사 2루에서 LG 선발 이민호의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우월 투런 아치로 시즌 첫 홈런을 장식했다.

4회 1사 2, 3루에서 볼넷을 골라 4-0으로 달아나는 징검다리를 놓은 김재성은 6회 무사 2, 3루에서 바뀐 투수 최동환을 중전 적시타로 두들겨 2타점을 추가했다.

LG 박해민도 3루타와 2루타 1개씩 포함해 5타수 5안타를 치고 2타점을 올리며 쾌조의 타격 감각을 뽐냈지만, 이날은 스포트라이트를 김재성에게 내줬다.

김재성은 선발 투수 허윤동과도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허윤동은 5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5이닝을 5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해 시즌 2승째를 거두고 LG를 상대로는 2년 만에 승수를 보탰다.

LG는 1-6으로 끌려가던 9회말 삼성 구원 이승현, 이상민을 상대로 문보경, 홍창기의 징검다리 2루타와 박해민의 3루타로 2점을 따라붙었지만, 오승환을 넘지 못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