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5월 소매판매 0.3%↓…인플레 속 5개월만에 첫 감소

송고시간2022-06-15 22:37

댓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인들이 40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 속에 작년 말 이후 처음으로 소비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5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0.3% 감소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이후 5개월 만에 첫 감소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0.1% 증가였다.

자동차, 휘발유,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전월과 비교해 변동이 없었다.

이러한 결과는 심각한 인플레이션 속에 미국의 상품 수요가 둔화하기 시작했음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은 분석했다. 지난달 미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8.6% 급등해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 증가했다.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억눌렸던 미국인들의 소비 패턴이 상품 구매에서 여행, 엔터테인먼트 등 서비스 구매로 옮겨가고 있음을 시사한다.

특히 지난달 미국의 자동차 판매는 3.5% 급감해 전체 소매 판매를 끌어내리는 가장 큰 원인이 됐다.

반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차질로 휘발유 판매는 4%, 식료품 판매는 1.2% 각각 증가했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이자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판매 중인 미니 쿠퍼 신차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판매 중인 미니 쿠퍼 신차들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