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 최초 '자동 안벽크레인' 갖춘 부산항 신항 6부두 내일 개장

송고시간2022-06-16 11:00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해양수산부는 국내 최초로 자동 안벽크레인을 갖춘 부두인 부산항 신항 6부두가 17일 개장한다고 16일 밝혔다.

안벽크레인은 선박에 실린 컨테이너를 내리거나 부두에 있는 컨테이너를 선박에 싣는 중장비로, 기존의 안벽 크레인은 모두 사람이 직접 탑승해 조종해왔다.

부산한 신항 5부두 사진
부산한 신항 5부두 사진

[해수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수부는 선박 대형화와 자동화 항만 확산세에 맞춰 2012년 부산항 신항 2∼4단계에 자동 안벽크레인 8기를 갖춘 길이 1천50m의 6부두를 건립하기로 결정하고, 수익형 민자사업(BTO) 형태로 사업을 진행했다.

공사는 2016년 2월 시작돼 올해 5월에 완료됐다.

6부두는 건설사업 시행자인 부산컨테이너터미널(BCT)이 2055년 11월까지 운영하게 된다.

6부두는 17∼18m 수준의 수심을 확보하고 있어 HMM의 알헤라시스호 등 2만4천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컨테이너선들이 안정적으로 접안할 수 있다. 또 자동 안벽크레인이 자동으로 컨테이너를 옮길 수 있어 하역의 효율성과 항만 하역노동자의 안전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6부두가 신규 개장됨에 따라 부산항 신항의 선석은 22개에서 25개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매년 195만TEU 이상의 추가 물동량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6부두에는 5만4천개의 컨테이너를 보관할 수 있는 장치장도 추가로 설치된다.

김창균 해수부 항만국장은 "6부두 개장에 따라 부산항 신항의 물류 처리 능력과 자동화 수준이 한층 더 높아졌다"면서 "부산항의 경쟁력도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개장될 부산항 신항 2∼5단계, 2∼6단계, 부산항 진해신항을 통해 부산항 신항을 스마트 물류거점 허브항만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