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연준 금리 0.75%p 올리자 중동·남미 등 '금리인상 도미노'(종합)

송고시간2022-06-16 19:03

댓글
1달러 지폐
1달러 지폐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자이언트 스텝')하며 통화긴축을 강화하자 중동과 남미를 비롯한 세계 각국도 잇따라 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다.

인플레이션이 세계적인 상황일 뿐만 아니라, 미국이 금리를 올리면 전 세계에 퍼져있던 달러 자금이 미국으로 돌아가 외자가 유출되고 달러 대비 환율이 급등하는 등 경제 불안정성이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브라질 중앙은행은 1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13.25%로 0.5%포인트 인상했다.

브라질은 최근 11차례 연속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를 통해 2021년 3월 2.0%였던 기준금리가 11% 넘게 오르며 2017년 이후 최고치에 이르렀다.

이번 발표는 미국의 금리 인상 몇 시간 뒤 나왔으며, 시장의 예상에 부합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시장 이코노미스트 30명 중 25명이 0.5%포인트 인상을 전망했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8월에도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한 상태다.

10월 브라질 대선을 앞두고 재선에 도전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으로서는 11.73%에 달한 물가 상승률을 안정시키는 게 급선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멕시코 중앙은행도 오는 23일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0.75%포인트 수준의 금리 인상을 검토 중이다.

이날 중동 산유국들도 연준을 따라 잇따라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걸프협력회의(GCC) 6개국 가운데 쿠웨이트를 제외한 5개국은 자국 통화 가치를 달러에 고정하는 달러 페그제를 실시 중이다.

이에 따라 GCC 회원국 중 사우디아라비아·아랍에미리트(UAE)·쿠웨이트·카타르·바레인이 정책금리를 올렸다.

이 가운데 UAE·카타르·바레인은 미국과 같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렸고, 사우디는 환매조건부채권(레포) 및 역레포 금리를 0.5%포인트씩 올려 각각 2.25%, 1.75%로 만들었다.

쿠웨이트는 대출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 2.25%로 끌어올렸고, 오만도 조만간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유럽에서는 영국이 16일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에서는 0.25%포인트 인상을 예상하지만, 0.5%포인트를 한 번에 올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영국은 지난달 금리를 0.25%포인트 올려 1.0%를 만든 바 있으며, 이번에 금리를 올리면 5회 연속 인상이 된다.

아시아에서는 홍콩과 대만이 금리를 올렸다.

홍콩은 이날 기준금리를 2%로 0.75%포인트 인상했다. 달러 페그제를 실시하는 홍콩은 미 연준의 움직임에 맞춰 움직이면서 올해 들어 세번째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대만은 기준금리를 1.5%로 0.125%포인트 인상했다. 올해 두번째 금리 인상이다. 시장에서는 대만 기준금리가 내년 1분기 2.0%에 도달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

한국 역시 미국과의 금리 역전이 임박했다는 관측 속에 기준금리 인상을 서두를 전망이다.

시장에서는 한국은행이 연말까지 남은 네 차례(7·8·10·11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모두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만약 0.25%포인트씩 연속 인상이 이뤄지면, 연말 우리나라 기준금리 수준은 2.75%가 된다.

bs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