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 피격 공무원 유족 "문재인 정권 인사들 직접 사과해야"

송고시간2022-06-16 15:36

댓글

"정권 바뀌니 같은 기관이 180도 다른 내용 발표…진실 은폐 증거"

(안산=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누가 어떤 근거로 이 같은 지시를 해서 우리 가족들을 유린했는지 알고 싶어요."

해경이 2년 전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A(당시 47세) 씨가 월북했다고 단정할 근거를 찾지 못했다며 유감의 뜻을 밝힌 16일 A씨의 형 이래진 씨는 경기 안산시 자신의 사무실에서 착잡한 표정으로 정부 발표를 지켜봤다.

질문 답변하는 북 피격 공무원 친형 이래진 씨
질문 답변하는 북 피격 공무원 친형 이래진 씨

[촬영 권준우]

그는 "오늘 오전 해경과 국가안보실에서 여러 차례 연락이 와 정보공개소송에 대한 항소를 취하한다는 말과 함께 사과의 뜻을 전해왔다"며 "지난 2년여간 해경에서 억지 주장으로 인권을 유린해 왔으니 앞으로 더 많은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와 해경이 도박 빚 등을 근거로 들며 A씨가 자진 월북했다던 2년 전 발표를 정반대로 뒤집은 것에 대해 반가움과 아쉬움을 동시에 드러냈다.

이씨는 "정권이 바뀌었다고 하나의 기관이 완전히 다른 말을 하는 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동생이 4.5노트(8.3㎞/h)의 말도 안 되는 속도로 헤엄쳤다는 자료까지 발표했었는데 과거엔 어떤 근거로 그런 억지 주장을 했었는지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진실 규명에 도움을 주겠다는 약속을 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다수의 자료가 대통령 기록물로 지정돼 열람이 불가능해졌지만 현 정부는 최대한 협조하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해줬다"고 말했다.

A씨의 아내와 아들 역시 이번 발표를 반기고 있다고 이씨는 전했다.

이씨는 "조카를 비롯한 가족들이 여러모로 정신적인 고통을 많이 받았는데 이제야 진실이 일부 밝혀져 어제 많이 울었다"며 "왜 한 가정 전체를 이리 힘들게 했는지, 무슨 이득을 보려 무엇을 은폐하려 했는지 알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당시 국가안보실장, 국방부 장관 등 전 정부 인사들이 이번 사건과 진실 은폐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쉽지는 않을 것 같지만 문 전 대통령이 직접 사과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질문 답변하는 북 피격 공무원 친형 이래진 씨
질문 답변하는 북 피격 공무원 친형 이래진 씨

[촬영 권준우]

이씨를 비롯한 A씨 유가족은 오는 17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정부 발표에 따른 향후 대응 방안을 밝힐 예정이다.

이씨는 "서둘지 않고 착실히 준비해서 어떤 기관이 어떤 식으로 오류와 은폐를 저질렀는지 따져볼 예정"이라며 "그에 따라 확인되는 부분에 대해선 민형사상 책임을 묻기 위한 법적 조치도 병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해양경찰서는 이날 언론 브리핑을 열고 2020년 9월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 해역에서 총격으로 사망한 A씨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윤형진 국방부 정책기획과장도 브리핑장에 나와 "피살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해 국민들께 혼선을 드렸다"며 "보안 관계상 모든 것을 공개하지 못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t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