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북의도 못찾아' 해경 발표에 文정부 靑 인사 공식반응 자제

송고시간2022-06-16 16:32

댓글

일각선 "文정부가 사실과 다르게 발표할 이유없다" 불편한 심기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최종 수사결과 브리핑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최종 수사결과 브리핑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박상춘 인천해양경찰서장이 16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해양경찰서에서 '북한 피격 공무원 사건' 최종 수사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6.16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지난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 해역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월북했다고 단정할 근거를 찾지 못했다는 해양경찰의 발표에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 몸담았던 참모들은 공식적인 반응을 내지 않았다.

사건 당시 청와대에 재직하던 한 참모는 1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청와대는 당시 해경의 조사 결과를 보고 대응했을 뿐"이라며 "2년 전 조사를 뒤집은 데 대해 별도로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당이 공식 반응을 삼간 것은 민주당이 여당일 때 일어난 사건이긴 하지만, 당시 사망한 공무원이 월북했다는 판단을 내린 주체가 해경이었던 만큼 굳이 직접 대응을 할 필요는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당시 해경의 조사 결과를 보고받는 위치에 있었을 뿐, 월북 여부 판단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당시 정부가 사실과 다르게 사건의 진상을 발표할 이유가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비치기도 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이날 브리핑에서 피격 공무원의 월북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장조사 등을 진행했으나, 월북 의도를 인정할 만한 근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해경은 2020년 9월 해수부 공무원이 실종된 지 8일 만에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그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군 당국과 정보당국이 북한의 통신 신호를 감청한 첩보와 해상 표류 예측 분석 결과 등이 주요 근거였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