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 김진규 "이적할 때부터 울산전 승리만 생각했다"

송고시간2022-06-16 16:12

댓글

올해 첫 '현대가 더비' 뒤 부산 떠나 전북 합류

김진규와 대표팀 동료에서 적으로 만나는 엄원상 "전북 상대하는 법 안다"

전북 현대 김진규
전북 현대 김진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전북에 올 때부터, '다음 울산전 승리'만 생각했습니다."

전북 현대 미드필더 김진규가 생애 첫 '현대가(家) 더비'에서 승리를 자신했다.

김진규는 16일 유튜브를 통한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프로축구 K리그1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다.

6월 A매치 4연전에서 활약하고 소속팀으로 돌아간 선수들이 각오를 밝히는 자리였다.

오는 주말 전북은 울산 현대와 시즌 두 번째 '현대가 맞대결'을 펼친다.

4라운드 첫 대결에서는 울산이 1-0으로 이겼다.

김진규는 이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김진규는 시즌 개막 후인 지난 3월 K리그2(2부 리그) 부산 아이파크에서 전북으로 이적했는데, 올해 첫 '현대가 더비'는 그 전에 치러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패배의 쓰라린 기억은 김진규에게도 남아있었다.

김진규는 "내가 전북에 온 시점은 울산에 지고 일주일 뒤였다"면서 "이 팀에 오면서 첫 번째로 '다음 울산전'을 생각했다. 나도 많이 기대하고 있다. 꼭 승리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막강 화력을 뽐내는 울산은 단독 선두(승점 36)를 달리고 있다. 3위(승점 25) 전북과 격차는 승점 11로 벌어져 있다.

울산 엄원상
울산 엄원상

[울산=연합뉴스]

김진규는 그러나 "전북은 정말 중요하고 큰 경기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면서 "이번 맞대결이 중요한 만큼 우리가 힘을 낼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진규에 앞서 화면에 등장한 울산 엄원상의 승리 의지도 굳건했다.

며칠 전까지 대표팀에서 함께 뛴 김진수, 김진규와 이번 주말 적으로 만나는 데 대해 엄원상은 "팀과 팀의 대결"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전북을 상대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으니, 그걸 활용해 어떻게 해서든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엄원상은 스피드와 득점력을 겸비해 팬들이 이집트 출신의 골잡이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의 이름을 따 '엄살라'라는 별명을 붙였다.

A매치 4연전의 마지막 상대는 이집트였다. 그러나 살라흐는 오지 않았다. 이집트축구협회는 부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엄원상은 "솔직히 내 별명 때문에 살라흐를 더 보고 싶었다"면서 "아쉽게 못 보기는 했지만 팀이 이겨서(4-1 한국 승) 다행"이라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