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LPGA 황예나, 한국여자오픈 1R서 준비한 볼 다 떨어져 기권(종합)

송고시간2022-06-16 21:06

댓글
황예나의 스윙.
황예나의 스윙.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음성=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대회 DB그룹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에 나선 황예나(29)가 경기 도중 볼이 떨어져 기권했다.

황예나는 16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9개 홀을 치고 경기를 포기했다.

볼 6개를 들고 경기를 시작한 황예나는 샷 난조로 공을 분실하고 해저드에 공을 빠뜨려 5개의 볼을 잃어버렸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황예나는 13번 홀(파4)에서 티샷이 페어웨이 오른쪽으로 크게 밀려 도저히 찾을 수 없는 지역으로 날아간데다 다시 티샷한 볼마저 연못에 빠져 볼 2개를 잃었다.

13번 홀에서 트리플보기를 한 황예나는 18번 홀(파4)에서도 티샷한 볼을 찾지 못하는 등 볼 3개를 더 잃어버렸다.

전반 9개 홀에서 6오버파 42타를 친 황예나는 1번 홀 티샷에 앞서 기권 의사를 전달하고 짐을 쌌다.

남은 볼 1개로 더는 경기를 치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선수가 경기 도중 준비한 볼이 떨어지면 같은 브랜드의 같은 종류라면 빌리든, 구매하든 얼마든지 보충할 수 있다.

다만 볼을 벌충하느라 경기가 지연되면 '부당한 지연'에 따른 벌타를 받아야 한다.

프로 대회에서 볼이 떨어져 기권한 사례는 드물지 않다.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최종전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챔피언십 3라운드 도중 우승 후보로 꼽히던 이창우(28)가 볼이 떨어져 기권했다.

작년 유러피언투어 터키시 에어라인오픈에선 에디 페퍼렐(잉글랜드)도 준비했던 볼이 소진되자 기권했다.

kh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