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명품 지갑 찾으러 경찰서 간 30대, 수배자 신분 들통나 체포

송고시간2022-06-17 06:30

댓글
서울 방배경찰서
서울 방배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지명 수배된 30대 남성이 잃어버린 명품 지갑을 찾으려고 경찰서에 갔다가 신분이 들통나 붙잡혔다.

17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 14일 오후 6시 30분께 경찰서 민원대기실에서 A급 수배자 홍모(31) 씨를 검거했다.

홍씨는 버스에 두고 내린 명품 지갑이 경찰 유실물 종합관리시스템(LOST 112)에 등록된 것을 보고 13일 오후 7시께 방배경찰서를 처음 찾았다. 하지만 유실물 관리를 담당하던 경찰관이 당직 근무로 자리를 비운 상태였고, 경찰은 홍씨에게 이튿날 다시 방문하라고 안내한 뒤 돌려보냈다.

다음날 출근한 담당 경찰관은 홍씨가 왔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해당 지갑 안에 들어있던 신분증으로 신원을 조회했고, 이 과정에서 홍씨가 올해 1월 체포영장이 발부된 A급 수배자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홍씨는 당일 오후 경찰서를 다시 찾았고, 대기하고 있던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신병을 확보해 검찰로 넘겼다"고 말했다.

65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