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처와 옛처남 부부에 흉기 휘둘러 2명 숨지게 한 40대 긴급체포(종합)

송고시간2022-06-16 23:27

댓글

전처와 옛 처남댁 숨지고 처남 중태…'흉기들고 사건현장 접근' CCTV에 담겨

범죄 수사 (PG)
범죄 수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정읍=연합뉴스) 임채두 나보배 기자 = 전처와 그의 남동생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49)씨를 긴급체포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5시 40분께 정읍시 북면의 한 가게에서 전처(41)와 그의 남동생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러 전처와 남동생 아내(39)를 살해하고 남동생(39)을 중태에 빠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남동생은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남동생 부부가 운영하는 가게로 전처를 만나러 갔다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미리 준비한 흉기를 들고 사건 현장으로 접근하는 모습이 주변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고 전했다.

범행 후 인근 농장으로 몸을 숨긴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처와 불화 때문에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전처와 가족, 피의자 사이의 불화가 사건의 원인이 된 것 같다"며 "남동생도 위독해서 상태를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