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친 성범죄 도운 것도 결국 아빠 탓"…英 재벌가 여성의 변명

송고시간2022-06-17 06:09

댓글

"억압적인 아버지 사망 직후 남친 만나 정신적으로 지배받게돼"

성범죄자 연인과 함께 사진을 찍은 길레인 맥스웰(우측)
성범죄자 연인과 함께 사진을 찍은 길레인 맥스웰(우측)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연인 관계인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미성년자 성 착취를 도운 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은 영국 여성이 책임을 30여 년 전 숨진 아버지에게 돌렸다.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형량 선고를 앞둔 길레인 맥스웰(60)이 최근 뉴욕 남부지방법원에 관대한 판결을 호소하는 글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맥스웰은 연인이었던 엡스타인에게 정신적으로 지배를 당했기 때문에 범죄에 가담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그러면서 엡스타인의 명령에 따랐던 배경에 대해 "맥스웰이 고압적이고, 자기중심적이면서 자녀에게 많은 것을 요구하는 아버지 밑에서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맥스웰의 아버지 로버트 맥스웰은 하원 의원 출신으로 대중지인 미러 등 다양한 신문을 소유했고, 케이블TV도 운영한 언론재벌이다.

그는 1991년 스페인에서 요트를 타던 중 익사했다.

맥스웰은 걸음마 시절 거식증에 걸릴 정도로 아버지에게 정서적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아버지 로버트는 저녁 식사 자리에서 자녀가 질문에 제대로 대답하지 못하면 가혹하게 꾸중했고, 새로 칠한 벽에 포스터를 붙여놓은 딸에게서 망치를 빼앗아 손을 내리친 적도 있다는 것이다.

맥스웰은 부모에게 너무 무시를 당한 탓에 3세 때 어머니 앞에서 "엄마, 나는 여기 존재해요"라고 말한 적도 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그런 아버지가 사망한 직후 엡스타인을 만났기 때문에 맥스웰이 정신적으로 타인의 지배를 받게 됐다는 것이 맥스웰의 주장이다.

앞서 맥스웰은 1994년부터 2004년까지 4명의 미성년자를 꾀어 엡스타인에게 보내 그와의 성관계를 강요한 혐의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미성년자 성 착취는 최대 40년 형이 가능한 범죄다.

맥스웰 측은 미성년자 성 착취를 도운 것은 아버지와 연인에게 정신적으로 지배를 당했기 때문이라는 주장과 함께 감옥에서 다른 수감자의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논리로 관대한 처분을 요청하고 있다.

한편 맥스웰의 연인이자 월가의 유명 투자자였던 엡스타인은 지난 2019년 맨해튼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ko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