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치졸한 탄압, 윤석열식 정치보복"…尹대통령 비판하며 반발

송고시간2022-06-17 11:54

댓글

'민주당 정부는 안했나' 발언에 윤건영 "본인은 시킨대로 칼 춤춘 것인가"

한상혁·전현희 사퇴 우회 종용에도 강력 반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1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전임 문재인 정부에 대한 수사 문제를 놓고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청와대 행정관 출신 박상혁 의원에 대한 수사 등으로 갈등이 첨예해진 상황에 윤 대통령과 야당의 설전이 기름을 끼얹는 형국이다.

민주당은 백 전 장관에 대한 수사 등이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하고 대대적인 비판에 나섰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비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정부가 검찰을 동원해 사정공안 정국을 조성하고 정치보복에 나섰다"며 "무리한 수사와 치졸한 탄압이 윤석열식 정치보복의 실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 사안에 대한 현 정부의 수사가 야당 탄압용 내지는 국면전환용 공안정국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민주당의 인식으로 보인다.

검찰 출신 인사 대거 등용, 김건희 여사 행보와 관련한 논란 등으로 정권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는 데 따라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가 아니겠느냐는 것이다.

기자들과 질의응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기자들과 질의응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17 jeong@yna.co.kr

윤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출근길에서 취재진과 만나 "정상적 사법 시스템을 정치논쟁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민주당 정부 때는 (과거 정부 수사를) 안 했습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대통령은 본인이 직접 했던 국정농단 수사가 정치보복 수사였다고 주장하는 것인가"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윤 의원은 "박근혜, 최순실, 이명박뿐만 아니라 이재용 부회장을 구속한 본인은 정치 보복의 도구로 신념도 없이 시킨 대로 칼춤을 춘 것인가"라며 "이전에도 했고, 지금도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공개선언을 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정치권에서는 윤 대통령을 향한 민주당의 대대적인 비판은 결국 검찰 수사가 문 전 대통령으로 향하는 상황만큼은 차단하려는 움직임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박상혁 의원이 수사를 받는 상황을 두고 "이런 방식의 국정 운영의 결과가 어떤지 아시지 않나"라며 간담회장 벽에 걸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을 가리키기도 했다.

이 같은 양상은 대선 레이스 당시 '집권 시 전(前) 정권 적폐청산 수사를 할 것'이라고 한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벌어졌던 청와대와 윤 대통령 간 갈등을 떠올리게 한다.

윤 대통령의 발언이 보도되자 문 전 대통령은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며 "중앙지검장,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때 이 정부의 적폐를 있는데도 못 본 척했단 말인가"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재직한 만큼 '적폐청산 수사' 발언은 모순이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향한 여권의 사퇴 압박을 두고 윤 대통령이 "알아서 판단할 문제"라고 언급한 것도 비판했다.

이원욱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부 위원회 위원장은 정치적 중립을 필요로 하는 자리여서 임기를 보장하도록 법에 명시돼 있다"며 "(블랙리스트 수사에서) 백 전 장관에게 들이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사퇴 종용이) 뭐가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