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월북공작 전모 모두 공개돼야…野, 세월호 때처럼 하라"

송고시간2022-06-17 16:18

댓글
이준석 대표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7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월북 공작 사건의 전모는 모두 공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월북 공작 사건은 정말 자유와 인권의 존립에 해가 되는 사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2020년 9월 서해상 표류 중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뒤 시신이 불태워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자진 월북'으로 판단했으나, 현 정부는 월북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이 대표는 이를 문재인 정부의 '월북 공작' 사건이라고 규정한 것이다.

이 대표는 "민주당이 내세우는 거짓 평화를 위해서라면 한 사람의 명예와 인권은, 그리고 유가족의 아픔은 무시해버릴 수 있는 오만함에 대해 육모방망이보다 더 강한 분노의 민심 표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한 대통령기록물 봉인 자료 열람을 주장했으나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협조할 생각이 없다"고 일축한 것을 두고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 내용이 담긴 기사를 페이스북에 링크한 뒤 "민주당의 상투적 모토가 진상규명 아닌가"라며 "5·18이나 세월호 참사 등에 있어서 항상 진상규명을 피해자·유가족 중심주의에 따라서 강하게 주장하던 모습 그대로 월북 공작 사건에 대해서도 해달라"고 촉구했다.

yum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