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테랑 이태희·김태훈,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우승 경쟁(종합)

송고시간2022-06-17 20:32

댓글

이태희 7타 줄여 선두 도약…김태훈 코스레코드 9언더파 몰아쳐 4위

이태희의 2라운드 12번 홀 경기 모습
이태희의 2라운드 12번 홀 경기 모습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의 베테랑 이태희(38)와 김태훈(37)이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둘째 날 매서운 샷 감각을 뽐내며 선두권 경쟁에 나섰다.

이태희는 17일 강원도 춘천의 남춘천 컨트리클럽(파72·7천279야드)에서 열린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2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쳤다.

1라운드 5언더파 67타로 7위였던 이태희는 이틀간 합계 12언더파 132타를 기록, 공동 2위 이규민(22), 이준석(34·호주·이상 10언더파 134타)에게 2타 앞선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 KPGA 대상 수상자로 코리안투어 4승을 보유한 이태희는 2019년과 2020년 GS칼텍스 매경오픈 2연패를 달성한 뒤엔 우승을 추가하지 못하고 있다.

올 시즌 들어선 이달 초 SK텔레콤 오픈에서 공동 10위에 오른 게 유일한 톱10 진입 기록인데, 이번 대회에서 모처럼 트로피를 들어 올릴 기회를 잡았다.

짙은 안개로 예정보다 1시간 10분 늦게 시작된 이날 2라운드에서 이태희는 자신의 첫 홀인 10번부터 4개 홀 연속 버디로 초반부터 기세를 올렸다.

이후 보기 2개와 버디 2개를 맞바꿔 전반을 마무리 지은 그는 후반 들어선 줄곧 파를 적어내다가 7∼9번 홀에서 다시 버디 행진을 펼치며 순위를 끌어 올렸다.

"초반 4개 홀 연속 버디로 좋은 흐름을 탈 수 있었고, 퍼트와 샷이 모두 잘 됐다. 전반적으로 잘 풀린 하루였다"고 자평한 이태희는 "1, 2라운드에 잘 치다가 주말에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오늘처럼 실수 없는 경기를 이어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태훈의 2라운드 10번 홀 티샷 모습
김태훈의 2라운드 10번 홀 티샷 모습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태훈은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쓸어 담아 전날 함정우(28)가 세운 코스 레코드를 한 타 더 줄이며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박은신(32) 등과 공동 4위에 올랐다.

2020년 대상과 상금왕을 석권한 김태훈은 2020년 10월 제네시스 챔피언십 이후 1년 8개월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그는 "이번 시즌 컷 통과를 2번밖에 하지 못했는데, 좋은 성적을 내서 기쁘다. 티샷에서 실수가 없었던 것이 큰 도움이 됐고, 퍼트까지 전체적으로 다 잘 됐다"고 자평하며 "티샷 실수만 없다면 내일도 점수를 크게 잃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전날 8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던 함정우는 이날 한 타를 잃고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 공동 10위로 미끄러졌다.

함정우는 4∼7번 홀 줄버디를 포함해 전반에 5타를 줄였으나 12번 홀(파4)에서 티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가 되는 등 급격한 샷 난조 속에 트리플 보기를 써냈고 14번 홀(파4)에선 더블 보기가 나오며 무너졌다.

초등학생 아들을 캐디로 대동해 대회에 나선 류현우(41)는 2타를 줄여 공동 20위(5언더파 139타)에 자리했다.

지난주 KPGA 선수권대회 우승자 신상훈(24)과 디펜딩 챔피언 이태훈(32·캐나다)은 타수를 잃고 공동 62위(1언더파 143타)로 내려서며 컷 탈락했다.

SK텔레콤 오픈에 이어 컷 통과를 노린 발달장애 골퍼 이승민(25)은 이틀간 합계 3오버파 147타로 100위 밖에 머물러 주말 경기를 치르지 못하게 됐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