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모리카와·데이먼, US오픈 골프 2R 공동 1위…매킬로이는 3위(종합)

송고시간2022-06-18 11:14

댓글

한국 선수로는 김주형이 선두와 5타 차 24위, 미컬슨 컷 탈락

콜린 모리카와
콜린 모리카와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John David Mercer-USA TODAY Sports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콜린 모리카와와 조엘 데이먼(이상 미국)이 제122회 US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천750만 달러) 2라운드 공동 선두에 올랐다.

모리카와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브루클린의 더 컨트리클럽(파70·7천193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6타를 쳤다.

이틀 합계 5언더파 135타의 성적을 낸 모리카와는 데이먼과 함께 공동 선두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데이먼은 이날 버디 4개, 보기 2개로 2타를 줄이고 역시 중간 합계 5언더파 135타가 됐다.

25살인 모리카와는 2020년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챔피언십, 2021년 디오픈에서 우승한 선수로 이번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르면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3개 대회의 우승 트로피를 수집하게 된다.

PGA 투어 통산 5승 가운데 메이저 우승이 2차례, 메이저 대회에 10번 나와 '톱10' 성적을 5번 내는 등 메이저에 강한 선수다.

지난해 US오픈에서도 공동 4위에 오른 모리카와는 10번 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 초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를 기록했고, 1번 홀(파4)에서는 10m 버디 퍼트를 넣고 기세를 올렸다.

지난해 3월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 앤드 클럽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첫 승을 따낸 데이먼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2라운드까지 선두를 지킨 가운데 3라운드에 들어가게 됐다.

특히 데이먼은 15번 홀(파4)에서 18m 긴 거리 버디 퍼트를 넣고 공동 1위에 올랐다.

로리 매킬로이
로리 매킬로이

[AFP=연합뉴스]

선두와 1타 차인 4언더파 공동 3위 그룹에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욘 람(스페인)과 2011년 이후 11년 만에 US오픈 패권 탈환을 노리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이 포진했다.

매킬로이는 3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 주위 러프로 들어가 고전했다.

억세고 긴 러프에서 두 차례나 샷을 하고도 공을 빼내지 못한 매킬로이는 결국 다섯 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 위에 올려 약 7.5m 더블보기 퍼트를 남기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매킬로이는 '불행 중 다행'으로 이 퍼트를 넣어 트리플 보기 이상의 참사를 피했다.

지난주 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에서 우승한 매킬로이가 이번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르면 2014년 PGA 챔피언십 이후 8년 만에 메이저 5승을 달성한다.

4월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3언더파 137타로 패트릭 로저스(미국)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올랐다.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하는 LIV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소속 선수들은 상위권에 들지 못했다.

3오버파를 친 선수들까지 3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필 미컬슨(미국)이 11오버파로 컷 탈락한 것을 비롯해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케빈 나(미국),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 등이 모두 2라운드까지만 치르고 대회를 마쳤다.

LIV 인비테이셔널 선수로는 더스틴 존슨,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가 1오버파 141타, 공동 31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김주형
김주형

[AFP=연합뉴스]

한국 선수로는 김주형(20)이 중간합계 이븐파 140타를 치고 브룩스 켑카(미국),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등과 함께 공동 24위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이경훈(31)은 3오버파 143타, 공동 55위다.

임성재(24)는 4오버파 144타, 김시우(27)는 5오버파 145타로 컷 기준선인 3오버파를 통과하지 못했다.

캐머런 영(미국)은 165야드 6번 홀(파3)에서 8번 아이언으로 홀인원을 했지만 1타 차로 컷 탈락했다.

해리스 잉글리시(미국)는 2오버파 142타, 공동 40위로 컷을 통과했다. 최근 메이저 대회 15회 연속 컷 통과로 현재 진행 중인 연속 메이저 대회 컷 통과 기록을 이어갔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