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철수 "국회에 '해수부 공무원 피살사건 조사위' 설치 제안"

송고시간2022-06-20 08:59

댓글
발언하는 안철수 의원
발언하는 안철수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1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20일 이른바 북한군에 의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늦었지만 국회에도 '해수부 공무원 피살사건 특별조사 진실위원회'(가칭) 설치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국가의 가장 근본적인 존재 이유와 책무에 대한 사안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나서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그러면서 "이제야말로 진실을 제대로 밝힐 때다. 국가의 존재 이유를 다시 제대로 세워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가 종전선언과 남북관계 개선의 희생양으로 우리 국민을 월북사건으로 몰아간 것은 아닌지에 대해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만약 북한에 굴종적으로 눈치를 보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라면 절대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저 안철수는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날 때까지, 해수부 공무원과 유가족분들의 명예 회복이 이루어질 때까지 앞장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최근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의 발언을 거론, "최근 해경과 군의 사과와 진실 발표에 대해 민주당은 도둑이 제 발 저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피살 공무원 사건 자료 열람은 국회의원 2/3가 동의하면 가능하기 때문에 민주당만 찬성하면 진실을 밝힐 수 있는데도 '협조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월북자의 가족이라는 누명을 쓴 가족들의 고통에 가슴이 먹먹하다. 만시지탄이지만 왜곡 은폐된 사건의 진실의 문이 열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