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서해피격' 공세 고삐…'탈북어민 강제북송'까지 전선 확대

송고시간2022-06-20 10:14

댓글

내일 진상조사TF 발족

긴급 현안 브리핑하는 정보위 하태경 국민의힘 간사
긴급 현안 브리핑하는 정보위 하태경 국민의힘 간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회 정보위 하태경 국민의힘 간사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북한 노동당 정치국 회의 결과, 핵미사일 동향 등 국정원 보고에 대한 긴급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2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20일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에 대한 수사 결과가 최근 뒤바뀐 것을 문재인 정부의 '월북 공작'으로 규정하고 '진실 규명'에 나서겠다며 대야 공세의 고삐를 빠짝 죄었다.

3선의 하태경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진상규명 TF를 출범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데 속도를 내는 한편, 2019년 발생한 탈북어민 강제북송사건 진상규명에도 나서기로 하는 등 전선을 확대하는 모습이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 공무원이 북한에 잔인하게 살해당했지만 대한민국 정부는 '월북몰이'로 북한의 만행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유가족들을 2차 가해했다"며 "단 한 사람의 죽음이라도 의문이 있다면, 밝히는 것이 인지상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건드리면 가만히 안 있겠다는 민주당의 반응은 도무지 상식적이지 않다. 어떤 진실이 은폐된 것인지 국민 의혹만 증폭시킬 뿐"이라며 "반드시 실체적 진실을 밝혀 피해자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가족 눈물을 닦아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21일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를 발족해 1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 TF 위원으로는 국방위, 외통위, 농해수위 등 관련 상임위에서 활동한 김석기 신원식 강대식 전주혜 안병길 의원과 허기영 한국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 박헌수 예비역 해군소장이 참여한다.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2019년 11월 탈북어민 강제북송사건 진상 규명에도 나서겠다"면서 "당시 이들이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우리 정부는 포승줄로 묶고 안대를 씌워 강제 추방했다. 법과 절차를 무시한 채 대한민국 국민을 사지로 내몬 반헌법적이고 반인륜적인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도 협조해야 한다. 인권이라는 보편타당한 가치 앞에서 또다시 '북로남불'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TF 위원장을 맡은 하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 "문재인정부가 월북이라고 발표하면서 조작한 4대 의혹이 확인되고 있다"며 "문제 있는 사람이라는 인식을 주기 위해 도박 빚을 지나치게 많이 부풀렸고, 정신적 공황상태였다고 발표한 것도 정확한 근거 없이 해경이 추측한 것이라는 조작 의혹이 있다. 또 조류 조작 의혹, 방수복 은폐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월북이라 보기 힘든 정황 증거들이 나타나고 있는데 이게 다 수사 과정에서 조작됐다는 것"이라며 "여기다 플러스 알파가 계속 나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피살 공무원 사건 자료 열람에 민주당이 협조하라고 요구하며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서해피격' 사건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차가운 서해 바다에서 6시간 동안 사투를 벌이고 있는 우리 국민을 구조하려는 노력도 하지 않았고, 총살 당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과정을 지켜보면서도 아무런 실효적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오히려 사망 후에는 앞장서서 월북으로 몰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실종자가 월북한 걸로 판단했다는 정부 결론에 모순되는 증거들이 많다. 최근 해경과 군의 사과와 진실 발표에 대해 민주당은 도둑이 제 발 저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제야말로 진실을 제대로 밝힐 때"라며 국회 내 '해수부 공무원 피살사건 조사위' 설치를 제안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의 '신(新)색깔론' 발언에 대해서도 맹공을 가했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에서 "우상호 의원은 정치 그만두셔야 될 것 같다. 국가가 왜 존재하나. 국가가 국민 목숨을 지키지 못한다면 세금은 왜 걷고 국방의 의무는 왜 하나"라면서 "국민 목숨을 방치한 사건이기 때문에 신구 권력 갈등으로 보거나 민주당의 '신색깔론' 말씀에 국민 누가 납득할 수 있을까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우 위원장이 "당시 첩보 내용을 국회 국방위, 정보위 여야 의원들이 같이 열람했고 이때 국민의힘 의원들도 '월북이네'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제가 국방위원이고 정보위원인데 열람한 적이 없다"고 반박하면서 "우 위원장이 요즘 보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닮아가는 것 같다. 처음에 '무슨 월북 공무원 죽은 게 큰 문제냐. 먹고 사는 게 중요하지'라고 말했다. 인권 짓밟는 경제가 전두환의 국정철학"이라고 비꼬았다.

yjkim8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