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피격 공무원 아들, 우상호에 편지…"월북 믿으라는 건 반인권적"

송고시간2022-06-20 11:29

댓글
'서해 피격 공무원' 아들이 우상호 위원장에게 쓴 편지
'서해 피격 공무원' 아들이 우상호 위원장에게 쓴 편지

[이래진씨 SNS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을 두고 정치적 파장이 커지는 가운데 피살 공무원 이대준씨 아들이 '신색깔론' 발언을 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앞으로 편지를 보냈다.

이씨의 친형인 이래진씨는 20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씨의 아들이 쓴 손편지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전날 우 위원장은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을 쟁점화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북한에 굴복했다는 이미지를 만들기 위한 신(新)색깔론"이라고 말했다.

이씨의 아들은 우 위원장에게 "월북이라는 두 글자로 저는 어머니와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했고 우리 가정은 완전히 망가졌는데 지금 국민을 상대로 장난하시는 건가"라고 했다.

전날 우 위원장은 "이명박 정부 초기 금강산 관광을 갔던 박왕자 씨가 피살됐을 때 정권이 북한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느냐. 관광만 문 닫고 끝났다"며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의 경우 전 정권이 북한으로부터 사과를 받아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씨 아들은 우 위원장의 발언에 "김정은 위원장이 제 가족에게 사과했나"라고 되물으며 "조선중앙통신에서 (북한은) 모든 책임이 남쪽에 있다고 했는데 이것이 북한을 굴복시킨 건가"라고 했다.

편지에서 이씨의 아들은 "아버지는 월북자, 남겨진 가족은 월북자 가족이 되는 끔찍한 죄명을 주려면 확실하고 명확한 증거를 가족들이 확인해야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라며 "당신들만 알고 공개조차 할 수 없는 것을 증거라며 '너희 아버지는 월북이 맞으니 무조건 믿으라'고 하는 건 반인권적인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 위원장의 '신색깔론' 주장에 대해 "법 위에 군림하려는 문재인 정부의 민낯일 뿐"이라며 "투명하게 모든 것을 공개하고 직접 챙기겠다고 한 대통령의 약속은 그냥 가벼웠을 뿐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씨의 아들은 "우 위원장님은 대한민국 국회의원이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소속이 아님을 기억하시기 바란다"며 "정황만으로 아버지를 월북자로 낙인찍은 것은 자국민의 편이 아닌 북한의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발언임을 부디 인식하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win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