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건희 팬카페, 尹대통령 자택 앞 집회 서울의소리 고발

송고시간2022-06-20 14:46

댓글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발장을 내러 온 이승환 건사랑 대표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발장을 내러 온 이승환 건사랑 대표

[촬영 오보람]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김건희 여사 팬카페인 '건사랑' 측이 윤석열 대통령 서초동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는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를 20일 정보통신망법(명예훼손) 위반 혐의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고발했다.

이승환 '건사랑' 대표는 "백씨가 윤 대통령 자택 건너편에서 '주가 조작범 김건희'라는 피켓과 현수막을 지속해서 사용했다"며 "허위사실로 김 여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 개인의 명예를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팬 카페 회원들에게도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줬고, 국격에도 상당한 해를 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른 투자자들은 대부분 무혐의를 받았고, 김 여사만 정치적인 이슈 때문에 아직 처분을 못 하는 것뿐"이라며 "100% 무혐의가 나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의소리는 이달 14일부터 윤 대통령 자택 앞에 집회신고를 하고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 중단, 김 여사 수사 촉구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 매체는 앞서 1월 김 여사와 통화한 내용 가운데 법원이 방송을 금지한 부분을 MBC TV '스트레이트'를 통해 공개했다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및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ramb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