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복 여행' 급증하는데…조종사·공항 인력이 없네(종합)

송고시간2022-06-20 20:26

댓글

팬데믹 2년간 항공사·공항 대규모 해고로 여행 수요 대처 못해

항공편 취소·축소 잇따라…국제항공협회 "내년 흑자 전환 예상"

미국 델타항공의 여객기
미국 델타항공의 여객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유한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억눌렸던 '보복 여행' 수요가 본격화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항공 대란이 벌어지고 있다.

미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와 블룸버그통신 등은 항공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으로 항공편 취소나 지연 사태 등이 빚어지고 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행 애플리케이션 호퍼에 따르면 올해 6월 미국 항공 승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늘었다.

코로나19 유행 이전인 2019년 같은 시기와 비교해도 25% 증가했다.

미 교통안전청(TSA)도 공휴일인 노예해방일(준틴스 데이)을 앞둔 이달 17일, 200만 명이 넘는 승객이 공항을 거쳤다고 밝혔다.

이는 앞선 여행 성수기인 '메모리얼 데이'(미국의 현충일·5월 30일) 때보다 10만 명 더 늘어난 규모라고 TSA는 설명했다.

이처럼 관광 수요가 급증한 것은 유럽과 호주 등 주요 관광지가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풀고 국경을 다시 연 점도 원인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항공사와 공항의 공급은 폭발하는 수요에 전혀 미치지 못하는 형국이다.

미국 항공업계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여행 수요 회복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 나머지, 시니어 조종사나 승무원에게 조기 퇴직을 독려하는 등 대규모 직원 감축을 단행했다.

공항 등도 지난 2년간 비용 절감을 위해 대규모 인력 감축을 해왔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대다수의 종사자가 해고된 상황에서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정상화하는데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것이다.

항공사와 공항은 부랴부랴 인력 확보에 나섰지만 다른 직종으로 전업한 직원이 많아 단기간에 인력 공백을 메우기가 쉽지 않다.

비용 절감을 위해 실시했던 대규모 구조조정이 부메랑이 돼 돌아온 격이다.

미국 지역 항공사인 피드몬드와 엔보이는 2024년 8월까지 조종사에게 한시적으로 임금을 50% 올려주는 등 인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메리칸항공은 주요 노선을 비행하는 조종사 1만4천 명의 임금을 인상하겠다고 약속했다.

알래스카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은 올해 초 비행 훈련 학교를 연 데 이어 조종사 지망자를 위해 재정도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인력난이 여전히 해소되지 못해 항공사 입장에선 돈을 벌 기회인데도 불구하고 항공편을 취소하고 있다.

CNN 방송은 지난 17일 미국에서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9천 건의 항공편이 취소됐다고 전했다.

미국 델타 항공은 19일에만 248건의 항공편을 취소했으며 유나이티드 항공과 아메리칸 항공도 각각 90건과 96건을 취소했다.

항공기 결항 사태가 발생한 영국 개트윅 공항
항공기 결항 사태가 발생한 영국 개트윅 공항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항공 대란은 비단 미국만의 문제는 아니다.

영국의 대표적인 저가 항공인 이지젯은 이달 30일까지 3개월간 운항 편수를 코로나19 이전의 87%로, 9월까지 4분기 동안에는 90%까지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정보업체 번스타인의 알렉스 어빙 애널리스트는 "이는 기존 전망치인 90%와 97%보다 낮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지젯은 런던 개트윅 공항과 암스테르담 스히폴 공항을 주로 취항하는데, 두 공항에 인력이 없어 운항 편수를 줄였다고 설명했다.

벨기에 브뤼셀은 전국적인 파업으로 인해 20일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을 취소했다.

카타르항공의 아크바르 알바케르 최고경영자(CEO)는 "전 세계 공항의 인력 부족 문제가 앞으로 몇 달간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선 구인난이 내년을 넘길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스콧 커비 유나이티드 항공 최고 경영자는 "조종사 인력 부족 문제는 현실이며, 항공사 대부분은 조종사가 부족하기 때문에 얼마만큼의 항공편을 제공할 수 있을지 알 수 없을 것"이라며 "최소한 5년 동안 그럴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잠 이스마일 말레이시아 항공 최고 경영자도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인력 부족을 해결하는 데 최대 1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현직 델타 항공 조종사는 인력 충원이 안 돼 2018∼2019년을 합친 것보다 더 많은 추가 비행을 했다고 밝혔다.

비록 항공사가 당장 인력 부족 문제에 시달리고 있지만 회복된 여행 수요로 올해 매출 회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팬데믹 이후 뛰어오른 항공 수요 덕에 세계 각국 항공사가 지난 2년간 겪은 손실을 회복하고 2023년에는 이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윌리 월시 사무총장은 1분기까지 항공 공급과 수요의 불일치가 이어지겠지만 내년에는 항공업계가 흑자 전환할 것으로 내다봤다.

hanj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