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리그1 수원 팬들, 서울 팬 폭행 논란…얼룩진 '슈퍼매치'

송고시간2022-06-20 16:49

댓글

서울 서포터스 "법적 조치 예정…AFC에 항의 메일도"

슈퍼매치에서 벌어진 팬 폭행 사건
슈퍼매치에서 벌어진 팬 폭행 사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의 대표적 라이벌인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에서 팬 폭행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울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수원을 1-0으로 꺾었다.

하지만 경기 전 경기장 밖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졌다.

홈인 수원의 팬들이 서울 팬 한 명을 들어 올린 뒤 바닥에 내팽개치는 등 폭행을 가한 것이다.

해당 장면과 서울 팬이 입고 있던 유니폼을 벗는 모습이 찍힌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며 논란은 확산했다.

서울 서포터스인 수호신은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제 서울 팬 폭행에 관한 내용을 구단에 전달했고, 수원 구단에 정식 확인 요청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구단과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며, 수호신 소모임에서는 아시아축구연맹(AFC)에 항의 메일을 발송했다"고 덧붙였다.

FC서울 서포터스 '수호신'의 게시물
FC서울 서포터스 '수호신'의 게시물

[수호신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구단 관계자는 "오늘 오전 수호신 쪽에서 연락이 와 해당 사건을 인지하고 있다"며 "폭행을 당한 피해자 측과 연락을 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게 급선무다. 구단이 당사자가 될 수는 없지만, 할 수 있는 부분에서 조력할 예정이다. 수원 구단, 한국프로축구연맹과도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원 구단도 사실 확인에 나섰다.

수원 관계자는 "경기 전에 서울 팬과 우리 팬들이 시비가 붙어 신체적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구단에서 파악한 바로는 피해자가 고등학생이었고, 가해한 팬들이 현장에서 사과하고 피해자의 부모님께도 전화로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구단에서는 수원 서포터스(프렌테 트리콜로)에 사과문 게시와 재발 방지 등을 요구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구단의 관리 책임을 묻게 될지는 불분명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관계자는 "상황은 인지하고 있다. 관련 조처를 검토하고 있는데, 프로연맹 상벌규정 상 '관중 소요 사태'라는 항목에 포함할 상황인지, 또 사건이 발생한 장소가 구단의 관리 책임이 있는 범위라고 봐야 하는지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