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리그1 수원 팬들, 서울 팬 폭행 논란…얼룩진 '슈퍼매치'(종합2보)

송고시간2022-06-21 00:34

댓글

서울 서포터스 "법적 조치 예정…AFC에 항의 메일도"

경찰 "피해자 아버지로부터 신고 접수해 수사 착수"

슈퍼매치에서 벌어진 팬 폭행 사건
슈퍼매치에서 벌어진 팬 폭행 사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수원=연합뉴스) 장보인 권준우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의 대표적 라이벌인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에서 팬 폭행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울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수원을 1-0으로 꺾었다.

하지만 경기 전 경기장 밖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졌다.

홈인 수원의 팬들이 서울 팬인 중학생 A군을 들어 올린 뒤 바닥에 내팽개치는 등 폭행을 가한 것이다.

해당 장면과 A군이 입고 있던 유니폼을 벗는 모습이 찍힌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며 논란은 확산했다.

서울 서포터스인 수호신은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제 서울 팬 폭행에 관한 내용을 구단에 전달했고, 수원 구단에 정식 확인 요청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구단과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며, 수호신 소모임에서는 아시아축구연맹(AFC)에 항의 메일을 발송했다"고 덧붙였다.

FC서울 서포터스 '수호신'의 게시물
FC서울 서포터스 '수호신'의 게시물

[수호신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구단 관계자는 "오늘 오전 수호신 쪽에서 연락이 와 해당 사건을 인지하고 있다"며 "폭행을 당한 피해자 측과 연락을 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게 급선무다. 구단이 당사자가 될 수는 없지만, 할 수 있는 부분에서 조력할 예정이다. 수원 구단, 한국프로축구연맹과도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원 구단도 사실 확인에 나섰다.

수원 관계자는 "경기 전에 서울 팬과 우리 팬들이 시비가 붙어 신체적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구단에서 파악한 바로는 피해자가 학생이었고, 가해한 팬들이 현장에서 사과하고 피해자의 부모님께도 전화로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설명했다.

수원 서포터스 프렌테 트리콜로에 사과문 게시와 재발 방지 등을 요구한 수원은 "내일 오전 중으로 피해자와 가족에 죄송스러운 마음을 전하고, 문제를 일으킨 서포터에 대한 구단 자체의 징계를 검토할 것"이라며 "건전한 응원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프렌테 트리콜로는 이날 밤늦게 SNS에 사과문을 게시했고, 가해자의 자필 사과문도 함께 올렸다.

프렌테 트리콜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음에도 사실 확인을 하느라 입장 표명이 늦어 죄송하다"며 "수원월드컵경기장 외부에서 발생한 서울 서포터와의 사건과 관련하여 당사자 및 양 구단 관계자와 서포터분들에게 사과드린다. 또 이 상황을 멀리서 전해 들어 더욱 안타까우셨을 당사자 가족에게도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인원(가해자)은 프렌테 트리콜로 반다원으로 활동 중이었으며, 사실 확인 즉시 반다 활동에서 배제했다. 이번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점을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와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많은 노력과 신경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폭행을 가한 수원 팬과 수원 서포터스의 사과문
폭행을 가한 수원 팬과 수원 서포터스의 사과문

[프렌테 트리콜로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폭행을 가한 수원 팬은 자필 사과문을 통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데 대해 피해자분과 부모님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폭행이나 (피해자를)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에 같이 점프를 하자고 들어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진 것"이라며 "바로 그분께 사과했고, 당일 피해자 아버님과 영상통화로 일이 생기게 된 과정을 말씀드리고 정중하게 사죄드렸다. 다시 한번 이유를 막론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깊이 반성하며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사죄드린다"고 썼다.

이 팬의 어머니 역시 "피해 학생과 부모님께 다시 한번 부모로서 정중하게 사과드린다. 그분들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릴 예정"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잘 가르치겠다. 죄송하다"고 글을 남겼다.

이 사건과 관련해 수원 구단의 관리 책임을 묻게 될지는 불분명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관계자는 "상황은 인지하고 있다. 관련 조처를 검토하고 있는데, 프로연맹 상벌규정 상 '관중 소요 사태'라는 항목에 포함할 상황인지, 또 사건이 발생한 장소가 구단의 관리 책임이 있는 범위라고 봐야 하는지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이날 오후 A군의 부모로부터 이번 사건에 대한 112 신고를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은 폭행으로 팔 통증과 함께 휴대전화 케이스가 부서지는 등의 피해를 당했으며, 가해자 주변의 수원팬 20∼30명으로부터 FC서울 유니폼을 벗으라는 외침을 계속 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목격자 등을 토대로 피의자를 특정해 관련 혐의로 처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bo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