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특파원 인플레 보고] ⑧아이컨그린 "금리인상 대가는 침체"(끝)

송고시간2022-06-22 07:12

댓글

"연준 예상보다 더 큰 경기침체 가능성…작년 재정부양 패키지 과도했다"

"연준은 아주 작은 바늘에 실 꿰는 중…고금리 언제까지 계속될지는 예측불가"

배리 아이컨그린 UC버클리 교수
배리 아이컨그린 UC버클리 교수

[아이컨그린 교수 제공]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시장은 지금 경기침체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각국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은 경기침체 리스크를 높입니다"

미국의 저명한 경제학자인 배리 아이컨그린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버클리) 교수는 21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전망을 묻자 대뜸 경기침체 염려부터 꺼냈다.

그는 경기침체가 기업 이익과 매출 성장의 약화로 이어질 수 있어 시장이 그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것이라며 "더 높은 물가상승률이 중앙은행의 더 많은, 그리고 더 빠른 금리 인상을 의미하는 한 시장은 인플레이션을 걱정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빅스텝'(0.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선 "정확히 몇 번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연준의 연속적인 0.75%포인트 금리 인상은 틀림없이 물가상승률을 낮추는 데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문제는 어떤 대가를 치르냐인데 경기침체가 그중 하나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준은 지난주 28년 만에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했고 7월에도 비슷한 조치를 예고했다.

아이컨그린 교수는 "연준이 예상한 것보다 경기침체 가능성이 더 크다"면서 연말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연준의 목표치인 2%보다는 지금 수준에 더 가까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인플레이션의 원인으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부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제로 코로나' 봉쇄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이 지목되지만, 아이컨그린 교수는 수요 측면도 무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인플레이션(일러스트)
인플레이션(일러스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인플레이션은 총수요가 총공급을 초과할 때 그 결과로 발생한다"며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거듭 강조한 것처럼 공급 충격과 수요 충격을 함께 주시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경우엔 강한 국내 소비지출, 즉 수요 측면이 좀 더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작년 3월 미국의 재정부양 패키지가 과도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러한 부양책은 작년 하반기는 물론 틀림없이 올해 초에도 인플레이션에 기름을 부은 초과 수요의 원천이 됐다"며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과 같은 소수의 목소리가 이런 가능성을 경고했고 결국 그들이 옳았다"고 말했다.

혹시 경기침체를 피하면서 인플레이션을 성공적으로 억제할 방법은 없을지를 묻자 "연준은 아주 작은 바늘에 실을 꿰려고 하는 중"이라고 답했다.

경기침체를 유발하지 않으면서 물가상승률만 필요한 만큼 끌어내릴 수 있는 '핀셋 처방'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다.

그는 '기대 인플레이션과 경제성장에 대한 새로운 정보가 나오면 향후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정하는 일이 중요하다'는 파월 의장의 언급을 인용하면서 "나도 비슷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또 추락 중인 자산시장의 투자자에게는 "언제 바닥을 찍을지 예언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떨어지는 칼날을 잡으려는 것은 위험하다'는 격언이 이런 맥락에 적용될 수 있다"고만 조언했다.

부동산 시장 전망과 관련해선 "주택시장은 한국을 비롯해 어떤 나라에서도 특히 금리에 민감한 경제 분야 중 하나"라면서 "인플레이션이 빠르게 진정돼 짧은 고금리 시대를 겪을 것인지, 아니면 영구적인 새 고금리 시대에 들어설 것인지에 따라 많은 게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예상했다.

그는 "후자의 경우 부동산 시장에 훨씬 더 심각한 도전 과제가 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그러한 시대가 곧 닥칠지 아닐지를 알기에는 너무 이르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 배리 아이컨그린 = 미국의 경제학자이자 경제사학자로 1987년부터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버클리)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전미경제연구소(NBER)와 유럽 싱크탱크 경제정책연구소(CEPR)의 리서치 펠로우로 활동 중이며, 1997∼1998년 한국 외환위기 당시 국제통화기금(IMF) 수석정책자문을 지냈다. 국제통화와 금융시스템 전문가로 2010년 슘페터상을 수상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