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유형 200m 銀' 황선우 "포포비치처럼 1분43초대 들어가도록"

송고시간2022-06-21 06:07

댓글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황선우(왼쪽) 금메달리스트 다비드 포포비치(가운데), 동메달리스트 톰 딘과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황선우(왼쪽) 금메달리스트 다비드 포포비치(가운데), 동메달리스트 톰 딘과 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롱코스(50m)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박태환(33)을 넘어 한국 선수로는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수확한 황선우(19·강원도청)가 더 나은 기록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선우는 21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1분43초21)에 이어 2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예선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기록(1분44초62)을 1년도 안 돼 0.15초 단축한 황선우는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종목에서 한국 선수로는 박태환 이후 두 번째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자유형 200m에서는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박태환은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하고 자유형 200m에서 동메달을 보탰다.

이후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자유형 400m에서 다시 금빛 물살을 갈랐다.

황선우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박태환 이후 11년 만의 경영 종목 메달이자 15년 만의 자유형 200m 메달을 획득했다.

경기 후 황선우는 매니지먼트를 맡은 올댓스포츠를 통해 "개인전으로 처음 뛰는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에서 값진 은메달을 따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황선우는 2019년 우리나라 광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단체전인 계영 800m만 뛰었다.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종목을 뛴 것은 이번 대회 자유형 200m가 처음이었는데 바로 시상대에 올랐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딴 황선우.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을 딴 황선우.

[AP=연합뉴스

황선우는 "작년 도쿄올림픽에서는 경험이 부족해 초반 오버페이스로 후반에 페이스가 많이 떨어졌었다"면서 "이번 레이스는 지난 경험을 토대로 후반에 스퍼트를 올리는 전략으로 은메달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포포비치가 비슷한 나이여서 라이벌 구도로 많이 언급해 주시는데, 이번 자유형 200m에서 포포비치가 1분43초대라는 대단한 기록을 냈다"면서 "저도 열심히 훈련해서 1분43초대로 들어가야 겠다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황선우보다 한 살 어린 포포비치는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 황선우가 가지고 있던 세계주니어기록(1분44초62)을 1분44초40으로 새로 쓰더니, 결승에서 다시 한번 기록을 단축하는 역영을 펼치며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데뷔전에서 정상에 올랐다.

황선우는 21일 오후부터 자유형 100m 예선 경기에 출전해 메달 도전을 이어간다.

황선우는 "컨디션 조절을 잘해서 자유형 100m에서도 준결승, 결승까지 올라가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hosu1@yna.co.kr

[그래픽]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그래픽] 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은메달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